日의원 "징용 문제로 청구권협정 무너뜨려선 안 돼"
日의원 "징용 문제로 청구권협정 무너뜨려선 안 돼"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19.09.2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왼쪽)이 24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가와무라 다케오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을 만나 환담하고 있다.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이 한국의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배상 문제와 관련해 "한일청구권협정의 근간을 무너뜨리지 않는 형태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6일 일본 TBS방송 등에 따르면 가와무라 간사장은 지난 24일 카자흐스탄에서 열린 유라시아 국회의장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국의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 이 같은 일본 측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한국 내 징용 피해자 문제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 체결을 통해 모두 해결됐다"면서 일본 기업을 상대로 한 한국 대법원의 징용피해 배상판결을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한국의 징용피해 배상 판결 때문에 "일본 기업이 손해를 입어선 안 된다"며 한국 정부의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청구권협정의 근간을 무너뜨려선 안 된다'는 가와무라 간사장의 발언 또한 이와 맥을 같이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가와무라 간사장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문 의장 또한 "그에 따른 해결을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또 기자들에게 "문 의장이 사태를 타개하기 위해 여러 가지 일을 생각하고 있다"며 "'한국 내에서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문 의장의 이번 가와무라 간사장 접견에선 문 의장이 올 2월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일제 강점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 총리나 일왕의 사과 필요성'을 거론한 데 대한 얘기도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문 의장은 당시 인터뷰 내용 때문에 일본 정부와 정치권으로부터 공격을 받았었다.

가와무라는 "(문 의장이) 해당 발언에 대해 설명하려고 한다면, 오시마 다다모리(大島理森) 중의원(하원) 의장을 만나서 얘기하는게 어떻겠냐"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집권 자민당 중의원 의원인 가와무라는 오시마 의장을 대신해 이번 유라시아 국회의장 회의에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