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日아베 발언, 파렴치와 몰염치의 극치"
北매체 "日아베 발언, 파렴치와 몰염치의 극치"
  • 이미소
    이미소
  • 승인 2019.09.2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매체는 26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조건 없는 대화를 하고 싶다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발언에 대해 "파렴치와 몰염치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떡 줄 생각 없는데 김칫국부터 마시는 격'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아베가 국제회의에서까지 '북조선과 마주 앉겠다', '모든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과감하게 행동할 것'이라고 하면서 객기를 부려댔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는 앞서 아베 총리가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총회에 참석해 "조건을 달지 않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마주 볼 결의를 갖고 있다"고 말한 것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이 매체는 "최근 아베패당이 우리에게 계속 추파를 던지고 있는 데는 그럴만한 속심이 있다"며 "시대착오적이며 구태의연한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일삼아온 일본이 조선반도 정세의 극적인 변화로 주변 나라들과 국제사회로부터 따돌림을 당하며 갈수록 외톨이 신세로 전락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 "일본은 '일본 소외론', '모기장 밖의 신세'의 오명을 털어버리고 동북아시아 정세, 조선반도 문제해결을 위한 '협상배'에 타보려고 동분서주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후안무치한 섬나라 족속들과 무턱대고 마주 앉는 데는 전혀 흥미가 없다"며 "과거사 청산과 대조선 적대시 정책 철회가 없는 조일(북일) 대화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