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오는 29일까지 신청...출시 8일째 26조 원 넘어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오는 29일까지 신청...출시 8일째 26조 원 넘어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9.23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액이 출시 8일째인 23일 26조 원을 넘었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변동·준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연 1∼2%대 장기 고정금리로 바꿔주는 것이다.

금융위원회는 주택금융공사의 안심전환대출에 이날 오후 4시까지 22만 3천779건의 신청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대환(대출 전환) 신청 금액은 26조 627억 원으로, 1건당 1억 1천600여만 원이다.

안심전환대출은 어제 오전 중 신청 금액이 공급 총액(20조 원)을 넘어섰지만, 계속해서 신청이 늘고 있다.

신청 창구별로는 주금공 홈페이지(www.hf.go.kr)를 통한 온라인 접수가 19만 2천786건(22조 9천17억 원), 14개 은행 창구를 통한 오프라인 접수가 3만 993건(3조 1천610억 원)으로 집계됐다.

안심전환대출은 10∼30년 만기 연 1.85∼2.10%(전자약정 우대금리 적용시) 고정금리로 기존 대출을 5억 원까지 바꿔준다. 다만 주택가격 9억원 이하, 1주택 가구, 부부합산 소득 연 8천500만원 이하 등 조건이 붙는다.

안심전환대출은 이달 29일까지 신청을 받고 총 20조 원 한도에서 주택 가격이 낮은 순서로 대상자를 선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