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형사정책연구원 한인섭 원장 소화 조사...조국 자녀 서울대 인턴 의혹"
檢, "형사정책연구원 한인섭 원장 소화 조사...조국 자녀 서울대 인턴 의혹"
  •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9.21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와 관련한 각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전날 한 원장을 피고발인 및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한 원장을 상대로 조 장관의 자녀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다는 증명서를 발급받은 경위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원장은 2013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을 맡았다.
 
앞서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조 장관 자녀의 인턴 활동 증명서가 부정 발급된 의혹이 있다며 조 장관과 한 원장, 양현아 현 공익인권법센터장 등을 수사 의뢰한 바 있다.
 
조 장관 아들이 고교 3학년이던 2013년 7∼8월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다는 증명서를 발급받았으나, 그 형식이 다른 이들의 증명서와 다르다는 게 의혹의 골자다.
 
주 의원은 이에 앞서 2009년 조 장관의 딸이 같은 곳에서 증명서를 발급받은 것도 허위일 가능성이 높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조 장관의 은사인 한 원장은 현 정부 출범 이후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위원장을 맡으며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 작업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온 인사이기도 하다.
 
조 장관 자녀에게 발급된 인턴 증명서가 허위인지, 혹은 발급 과정에 조 장관 측의 입김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등이 검찰 수사를 통해 규명돼야 할 부분이다.
 
이에 대해 조 장관 측은 의혹이 제기된 당시부터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관여한 바가 없다"고 반박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