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경영난 중소 원전업계 R&D 지원예산 33% 늘려
정부, 경영난 중소 원전업계 R&D 지원예산 33% 늘려
  • 박준재 기자
    박준재 기자
  • 승인 2019.09.20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에너지 전환정책으로 경영난을 겪는 중소 원전업계에 대해 내년 연구개발(R&D) 지원예산을 33% 늘리고 2차 협력사 대출을 확대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서울 쉐라톤 팔래스호텔에서 한국수력원자력 등 원전 공기업 5개사, 두산중공업[034020] 및 중소 협력업체 9개사와 '원전업계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지원안을 밝혔다.

    산업부가 내년 지원하는 원자력 R&D 예산은 1천415억원으로, 전년(1천66억원)에 비해 약 33% 증액된다.

    원자력 산업 패러다임이 원전 건설 중심에서 벗어나 원전 해체·방사성폐기물 처리 등 후행주기와 핵융합 등으로 옮겨가는 것에 대응해 미래 유망분야 예산을 크게 늘렸다.


    해체 예산은 올해 177억원에서 내년 363억원으로, 방사성폐기물은 86억원에서 204억원으로 증가한다. 핵융합도 같은 기간 320억원에서 454억원으로 증액된다.

    한수원도 과거 5개년 대비 향후 5년간 R&D 예산을 70% 확대 투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담보가 소진된 업체들이 제1금융권 대출을 추가로 받을 수 있도록 보증보험을 통한 대출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한수원 중소협력사를 대상으로 대출 지원금액을 1천600억원으로 늘리고, 대출 대상에 2차 협력기업도 추가한다.

    지난 6일 한수원을 중심으로 '원전 부품 및 장비 국산화 추진단'이 발족한 데 따라 국산화 가능품목 100개 과제 등에 3년간 1천억원을 목표로 투자해 국내 중소기업의 부품 및 장비 개발을 돕는다.

    한수원은 기술·인력·금융·판로지원 등 동반성장 4개 분야, 26개 지원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중소기업이 수출에 필요한 인증 취득을 하려면 외국어나 비용 부담 문제에 부닥치는 점을 감안해 기존 한수원 지원사업 외에 추가로 산업부도 인증비용 지원(2020년 6억5천600만원)을 추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