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DJ·YS도 사법개혁 성공 못해…조국이 했으면"
박지원 "DJ·YS도 사법개혁 성공 못해…조국이 했으면"
  • Seo Hae
  • 승인 2019.09.19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장관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을 만나 인사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은 19일 검찰 수사에 대한 부담감을 드러내면서도 업무 성과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박지원 무소속 의원을 예방해 "수사 때문에 많이 부담이 가지만 대응할 수도, 반응을 할 수도 없어서 지켜보고만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대신 업무에 충실해서 빠른 시간 내에 성과를 내고 국민 여러분께 제가 하고자 하는 길을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또 "가족 관련 수사에 대해 제가 왈가왈부할 사안도 아니고 관여, 간섭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대통령 말씀대로 수사는 수사고, 법무부 업무는 업무라서 마음이 무겁지만 해야 할 일을 최선을 다해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 의원은 "김대중(DJ)·김영삼(YS) 전 대통령도 사법개혁을 성공하지 못했는데 문재인정부에선 조 장관이 하셨으면 하는 간절함 바람이 있다"고 기원했다.

박 의원은 또 "조 장관 임명후 더불어민주당도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고 하고 장관도 (자신에 대한 수사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해서 빠른 시일 내에 검찰 수사를 있는 그대로 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한 "민생경제와 외교 문제 등이 산적해 있는데 조국 피로증이 생겼다"며 "이는 절대 무시해선 안되고 국민 생각이 중요하기에 국민을 설득해야 하는 것 등을 잘 하셔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제3지대 구축을 위한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소속인 박 의원은 청문회에서 조 장관을 감쌌다. 다만 최근에는 조 장관에 대한 검찰수사에 대해 "솔직하게 말하면 불안한 미래가 닥쳐오고 있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