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당 윤리위 하태경 징계...孫 대표, 치졸하고 비열한 작태 되풀이"
오신환 "당 윤리위 하태경 징계...孫 대표, 치졸하고 비열한 작태 되풀이"
  • 정성남 기자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9.1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국회 기자단]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국회 기자단]

[정성남 기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9일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가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해 직무정지 6개월 징계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손학규 대표가 윤리위를 동원해 반대파를 제거하는 치졸하고 비열한 작태를 되풀이한 것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하태경 최고위원을 직무정지시켜 손학규 사당으로 타락시키겠다는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손 대표는 이미 진작에 리더십을 상실했다"며 "윤리위를 동원해 당을 난장판 만드는 이런 치졸한 작태가 아니면 당권을 유지할 방법 자체가 없는 무능하고 무기력한 당 대표임을 스스로 입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미 최고위원회 과반의 요구로 윤리위 효력이 없으므로 이번 윤리위 결정도 효력이 없다"며 "하 최고위원은 당헌·당규에 따라 직무를 계속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는 "당을 난장판으로 만든 손 대표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사태가 이 지경이 된 이상 바른미래당은 손 대표와 함께하기 어려워졌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 엉뚱한 징계로 당을 파국으로 몰고 가는 이런 당 대표가 왜 필요하나"고 강력 항의했다.

더불어 "손 대표가 자리를 지키는 한 당이 망하는 길로 갈 수밖에 없다"며 "손 대표와 죽는 길을 갈지, 아니면 손을 빼고 새로운 길 모색할지 모든 당원이 함께 결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 원내대표는 전날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와 관련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 것에 대해 "그동안 조국 장관이 국민에게 한 해명이 거짓해명임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이 끝까지 진실규명 회피하며 조국 장관을 감싸고 검찰수사를 방해한다면 이후 정국파행 모든 책임은 민주당이 져야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