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자 외교의 꽃, 유엔 총회 美 뉴욕서 개막...文 대통령 24일 기조연설
다자 외교의 꽃, 유엔 총회 美 뉴욕서 개막...文 대통령 24일 기조연설
  • 전주명 기자
  • 승인 2019.09.18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정상회담, 북핵·한미동맹 현안 긴밀 협의...북미협상 재개 움직임 등 트럼프 대북 메시지 관심

[전주명 기자]'다자 외교의 꽃'으로 불리는 올해 제74차 유엔 총회가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막했다.

이번 개막된 유엔 총회는 다음 주 24일부터는 각국 정상들도 한자리에 모이는 가운데 특히 북핵 문제 논의 결과가 주목되고 있다.

북핵 문제와 사우디 석유 시설 피격 등 산적한 이슈와 함께 새로운 회기를 시작했다.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유엔 총회는 민감하고 주요한 이슈들을 진전시키기 위해 전 세계가 함께 모이는 유일무이하고 필수적인 자리"라고 강조했다.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는 각국 정상들이 대거 참가하는 '일반토의'로 유엔 총회의 하이라이트 이다.

취임 이후 3년 연속 유엔 총회에 참석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4일 기조연설에 나설 예정이며 트럼프 미 대통령도 같은 날 연설대에 오른다.

특히, 북미 실무 협상 재개 분위기 속에 트럼프 대통령이 내놓을 대북 메시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3년간 리용호 외무상을 파견해온 북한은 올해는 대표단을 보내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전망이 맞다면 김성 유엔대사가 연설에 나서 대미 설득전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 회담을 갖고 북핵 문제와 방위비 분담금 등 동맹 현안을 긴밀히 협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미일 정상회담에서는 한반도 문제를 논의하는 한편 무역협정에 서명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활발한 북핵 외교전 가운데 사우디 석유 시설 피격 이후 이란 문제도 핵심 의제로 각국이 머리를 맞댈 것으로 보여지는 가운데 이번 유엔 총회 무대에서 펼쳐질 양자 외교전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