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교회 안에서 벌어진 그루밍 성범죄의 진실 충격 예고
'실화탐사대', 교회 안에서 벌어진 그루밍 성범죄의 진실 충격 예고
  • 이나라
  • 승인 2019.09.18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방송되는 MBC ‘실화탐사대’는 교회 안에서 벌어진 그루밍 성범죄의 진실과 영문도 모르고 마녀사냥을 당한 한 남성의 사연을 전한다.

훈훈한 외모와, 다정한 성격, 뛰어난 설교 솜씨로 많은 교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김사랑(가명) 목사. 그는 같은 교회 교인인 수지(가명)씨와 연인이 되었고, 3년간의 연애를 이어오며 결혼도 약속했다. 항상 믿음을 준 남자친구 덕분에 평생을 함께할 수 있을 줄 알았다는 수지 씨.

그러던 어느 날, 수지 씨는 고등학교 동창이자 같은 교회를 다녔던 친구에게 믿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친구 역시 남자친구인 김사랑 목사와 연인 사이라는 것! 결혼까지 약속했던 남자친구에게 또 다른 여자가 있었다는 사실에 큰 충격에 빠졌다는 수지 씨는 김사랑 목사와 만나던 여자가 또 있었다는 사실까지 알게 되었다.

‘실화탐사대’는 취재 도중 이 사건에 대해 더욱 충격적인 이야기를 들었다. 피해자가 미성년자 때부터 벌어진 이 사건은 남녀의 애정문제가 아닌, 그루밍 성범죄라는 것! 도대체 그 교회에선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한편 ‘실화탐사대’는 알지도 못하는 여성에게 무차별적인 마녀사냥을 당한 한 남자의 사연도 전한다. 지난달, 누군가로부터 수상한 메시지를 받았다는 민경(가명) 씨. 자신을 농아라고 소개한 여자는 민경 씨의 남자친구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전했다.

갑작스러운 폭로에 사실이 아니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는 남자친구 재환 씨. 하지만, 너무도 구체적인 내용에 남자친구의 말을 선뜻 믿을 수 없었다는데. 더욱이 여자는 각종 유명 인터넷 카페에 재환 씨의 신상까지 퍼트리며 끊임없이 자신의 피해를 주장했다.

결국, 사태가 커지자 재환 씨는 여자를 경찰에 신고했고, 여자는 본인이 올린 게시 글을 모두 삭제하고 사라져 버렸다. 도대체 누가, 왜 이런 일을 벌인 걸까?

‘농아인, 송도 거주, 20살, 유지혜(가명) 그리고 그녀의 목소리’ 그녀가 남긴 단서를 토대로 재환 씨를 향한 게시글을 올린 여자를 찾아 나선 ‘실화탐사대’. 취재 중 배후의 조력자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수소문 끝에 만난 그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꺼냈는데.

한 남자를 향한, 의문의 여성이 벌인 사건의 전말을 18일 오후 10시5분 MBC ‘실화탐사대’에서 파헤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