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취임 후 첫 국회행…'더불어민주당·정의당' 예방
조국, 취임 후 첫 국회행…'더불어민주당·정의당' 예방
  • 김건호 기자
  • 승인 2019.09.1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를 찾아 정당 대표들을 만난다.

조 장관은 정당 대표들과 만나 법무·검찰 개혁을 위한 국회의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40분 국회 본청을 찾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한다. 30분 뒤에는 이인영 원내대표를 만날 계획이다.

조 장관은 오후에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찾는다.

심 대표는 조 장관 임명 여부를 둘러싸고 여야가 대치하던 지난 7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사법 개혁의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의 임명권을 존중할 것"이라며 조 후보자를 '정의당 데스노트'에 올리지 않아 사실상 '적격' 판정을 내려준 바 있다.

정의당 데스노트는 문재인정부 들어 정의당이 부적격 판정을 내린 고위 공직 후보자들이 줄줄이 낙마했다는 뜻에서 회자되는 용어다,

조 장관은 오는 19일 오전 11시에는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를 만날 예정이다.

다만 조 장관측은 황교안 대표 등 자유한국당측에는 아직 일정 조율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관계자들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조 장관측으로부터 연락이 온 게 없다"고 밝혔다.

황 대표가 전날(16일) 조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며 삭발을 하는 등 조 장관에 대한 거부감이 강한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해석된다.

바른미래당의 경우에는 조 장관측이 일정을 조율했지만 손학규 대표 측에서 거절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조 장관의 국회 방문 일정에 대해 "확인하기 어렵다"며 함구하고 있다. 한 여권 관계자는 "조 장관은 기본적으로 정당을 다 방문해서 인사드리고 싶어하는 것으로 안다"며 "아직 일정을 조율 중이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