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 음식에 대한 소고 #2. 연회주, 수제 막걸리
명절 음식에 대한 소고 #2. 연회주, 수제 막걸리
  • 박다빈
    박다빈
  • 승인 2019.09.16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는 술을 마시지 않습니다. 사정이 있어 6월쯤에 술을 하루 마신 것을 제외한다면, 올초부터 지금까지 쭉 금주 상태입니다. 저는 술을 그만 마시고 싶어 단주를 결심했고, 그것이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다행히 주변에서 술을 권하는 사람이 더는 없습니다. 하여 지금은 제 단주 생활이 순조롭게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저는 계속 술을 빚습니다. 어머니와 저, 두 사람이 일을 분담해 술을 빚습니다. 저희가 주로 빚는 술은 막걸리입니다. 저희는 다양한 곡물로 다양한 종류의 막걸리를 빚습니다. 맥주와 와인은 1년에 한 번 정도 담급니다. 그렇게 담근 술은 모두 가족들에게 돌아갑니다. 막걸리는 가족들의 연회주로 소비됩니다. 가족 모임이 있을 때마다 막걸리를 만들어 가기 때문입니다. 이번 명절에도 저희 집에서 빚은 막걸리를 가족들에게 선물했습니다. 그 중 절반은 추석 당일에 소비되었고, 나머지 절반은 누군가에 손에 들려 갔습니다.

처음 술을 끊었을 때 저는 술 빚기도 그만두려 했습니다. 술을 안 마시는 마당에 술 빚어 뭐하나, 싶은 생각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저희 집에서 빚은 막걸리를 모든 가족들이 좋아하기 때문에, 술을 계속 빚었습니다. 빚다 보니, 빚길 잘했다는 생각도 듭니다. 뭔가를 계속 베풀 수 있으니 그 자체로 좋고, 가족들이 비교적 건강한 술을 마시니 그것도 좋았습니다.

술을 끊고 처음 맞는 명절입니다. 물론 가족 모임이 계속 있었기 때문에 모임 자리에서 술을 안 마시는 것은 더 이상 어색하지 않습니다. 저는 여러 사람들께 술을 따라 드리며 그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술자리는 건강하게 시작되어 건전하게 마무리되었습니다. 그 점이 참 다행이었습니다. 불콰하게 취해 주사 부리는 사람이 없어서. 가족 안에서 술 안 마시는 사람들 비중이 꽤 되면서부터, 술자리는 오래 이어지지 않습니다. 그래서 안 좋은 말 오가는 가능성도 기하급수적으로 줄었습니다. 만취하기 전에 다들 술잔에서 손을 떼기 때문입니다.

세월이 지나면서 참 많은 것들이 바뀌었다고 생각됩니다. 술 문화도 그런 것 같습니다. 요즘은 가족들끼리 이런 얘기를 합니다. 요즘 세상에 폭음하는 사람이 어디 있냐고. 그 점이 제 개인적으로는 다행이고 고맙습니다. 다른 것보다 가족들이 각자 자기 건강을 챙기기 시작했기에.

뭐든 적당한 게 좋은 것 같습니다. 명절의 음주도 그렇다고 생각됩니다. 여러모로 무사한 명절이었습니다. 대체로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명절이 지나갔습니다. 그 점이 정말 감사합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