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예전에 볼 수 없는 캐릭터 연기 변신 예고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예전에 볼 수 없는 캐릭터 연기 변신 예고
  • 이나라
  • 승인 2019.09.16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역할로 연기변신을 시도해온 손담비가 ‘동백꽃 필 무렵’의 통통 튀는 알바생으로 돌아왔다. 

하반기 최고 기대작,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손담비는 동백(공효진)이 운영하는 까멜리아의 알바생 향미 역을 맡았다.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여타 드라마와는 다르게 로맨스와 스릴러 그리고 휴먼 드라마의 요소를 모두 가지고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었다”는 그녀는 “예상치 못한 상황들이 일어나는 과정들이 정말 재밌었다”며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향미에 대해 손담비는 “겉으로는 맹하게 보이지만, 관찰력이 좋아 모든 것들을 다 알고 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아무 생각 없이 사는 것 같지만, 알고 보면 뛰어난 직관으로 옹산 사람들의 비밀을 속속들이 꿰고 있는 옹산의 비밀 탐지기이자 비밀 콜렉터라고. 손담비도 이렇게 통통 튀는 향미가 마음에 들었다. “맹할 때 보면 귀엽기도 하고, 어떻게 볼 때는 얄밉기도 한 여러 가지 매력을 갖고 있는 캐릭터”라며 “그동안 만나보지 못했던 역할이라 도전해보고 싶은 생각이 컸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인물을 연기하는 게 쉽지만은 않았다. “향미는 속으로 생각하기보다는 겉으로 표현을 많이 하고, 감정을 감추지 않고 바로 이야기한다. 대사가 많고 빠른데, 생각이 없는 표정을 지어야 하는 게 어려웠다”는 손담비. 그래도 “그 점이 향미의 매력이자 포인트이기 때문에, 잘 표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향미가 하는 얄미운 짓에도 이유가 있고, 어떻게 보면 사랑받고 싶은 아이 같다. 그녀가 어떻게 어른으로 성장해 가는지 지켜봐주시면 좋겠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의 폭격형 로맨스. 더불어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쌈, 마이웨이’의 임상춘 작가와 ‘함부로 애틋하게’, ‘너도 인간이니’의 차영훈 감독이 ‘백희가 돌아왔다’ 이후 3년여 만에 다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겨울연가’, ‘해를 품은 달’, ‘닥터스’, ‘쌈, 마이웨이’, ‘사랑의 온도’ 등 수많은 히트작을 선보인 ‘드라마 명가’ 팬엔터테인먼트가 제작을 맡았다. 오는 18일 수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