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자가용
나의 자가용
  • 바람처럼
    바람처럼
  • 승인 2019.09.13 0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의 지가용은 두번째 구입한 자동차로 벌써 10년째 운전하고 있다.

첫번째 자가용도 10년 이상 사용하고 폐차를 했으니까,

자가용을 운전한지 벌써 20년 이상이 된 것이다.

그 동안 주차 위반이나 과속으로 과태료를 낸 적은 있으나

다행히 사고는 한 번도 일어나지 않았다.

직장의 위치가 일반교통이 불편할 경우 자가용은 필수다.

또한 자가용은 불량배들로부터의 보호막이 된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다가 정체를 드러내지 않는 중상모리배들의 등쌀에

본격적으로 자가용을 이용하기 시작했다.

기술의 발달로 두번째 자가용이 첫번째 자가용보다 훨씬 더 수명이

긴 것 같다.

별 고장없이 아직도 쌩쌩하게 달린다.

다음 번에 차를 구입할 때는 전기차를 구입할 생각이다.

파이낸스투데이 리서치센터는 메이벅스리서치 센트와 제휴하여 지정된 주제(리서치)에 대한 결과는 물론, 표본조사에서 얻어진 생생한 목소리를 가감없이 전해드립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 영역에 대한 다양한 주제의 리서치가 진행됩니다. 리서치에 참여한 생생하면서도 솔직한 목소리를 들어보시고 정책결정 및 의사결정에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