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편지', 60년 세월을 뛰어넘은 사랑 이야기 관전 포인트는?
'생일편지', 60년 세월을 뛰어넘은 사랑 이야기 관전 포인트는?
  • 이나라
    이나라
  • 승인 2019.09.11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년의 세월을 뛰어넘는 사랑 이야기를 그린 KBS 특별기획 ‘생일편지’가 11일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1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되는 KBS 특별기획 ‘생일편지’는 잊지 못할 첫사랑에게서 생일 편지를 받은 후, 1945년 히로시마의 기억 속으로 들어간 노인 김무길의 이야기를 담는 ‘세대 공감’ 감동 멜로다.

한국 근대사의 산증인인 우리시대 할머니 할아버지의 청춘 시절을 재조명하며, 추석 연휴 가족들과 함께 볼 만한 프로그램으로 주목받고 있다. 안방극장을 절절한 여운으로 물들일 ‘생일편지’의 관전 포인트 3가지를 공개한다.

일제강점기부터 광복까지, 격동의 1945년 리얼 고증

‘생일편지’는 일제강점기 말미에서 광복으로 향하는 1945년을 주된 배경으로 한다. 아픈 형을 대신해 강제 징용을 자처한 17세 김무길(송건희)이 히로시마에서 고단한 삶을 보내는 모습과 함께,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이 떨어지며 혼돈에 빠지는 시대의 모습을 ‘리얼 고증’하며 몰입도를 끌어올린다.

목숨을 걸고 일본과 한국을 오가는 김무길의 극적인 행보와 함께, 광복을 거치자마자 한국전쟁의 아픔을 겪는 격동의 근대사를 실감나게 아울러 호기심을 자극한다.

송건희X조수민, 혼돈 속 ‘애틋한 첫사랑’ 케미 폭발

송건희와 조수민은 고향 합천에서부터 ‘짝’을 약속한 17세의 김무길과 여일애 역을 맡아, 히로시마에서 극적으로 재회하며 첫사랑 케미를 폭발시킬 전망이다. 히로시마에서 고된 중노동과 술집 허드렛일을 이어가면서, 서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더욱 깊은 감정을 키워가는 것.

이들의 행복한 순간도 잠시,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자폭탄으로 인해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게 되는 김무길과 여일애의 가슴 아픈 이야기가 절절한 여운을 안길 전망이다.

전무송X전소민, 끈끈한 할아버지-손녀로 ‘세대 공감’ 연결고리 활약

2019년, 어느덧 죽음을 앞둔 노인이 된 김무길(전무송)은 여일애(정영숙)에게 깜짝 ‘생일편지’를 받은 후 여일애를 꼭 만나고 싶어 한다. 할아버지의 손에 자란 손녀 김재연(전소민)은 여일애를 찾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다니며, 서로를 그리워하는 첫사랑 남녀의 연결고리로 활약하게 되는 터.

60년 전 겪은 엄청난 일들을 담담하게 털어내는 할아버지와, 이야기에 빠져들어 진심 어린 공감을 드러내는 손녀의 모습이 따뜻한 감동을 자아내게 된다.

제작진은 “‘생일편지’는 역사적인 상징성을 품은 시대인 1945년 전후를 배경으로 탄탄한 스토리와 남다른 스케일, 내공 넘치는 배우들의 연기 열전이 이어지며 시청자들을 사로잡는 작품이 될 것”이라며 “추석 연휴 가장 볼 만한 ‘웰메이드 수작’의 등장을 기대해 달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KBS 특별기획 ‘생일편지’는 11일과 12일 오후 10시 KBS2에서 2부작 방송된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