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온라인 시장 진출 촉진·5조원 규모 특례보증 추가 공급
소상공인 온라인 시장 진출 촉진·5조원 규모 특례보증 추가 공급
  • 이미소
  • 승인 2019.09.10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은 10일 소상공인의 자생력 강화를 위해 온라인 시장 진출을 촉진하고 5조원 규모의 특례보증 추가 공급 등 금융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소상공인 자생력강화 대책 당정협의를 열어 이렇게 뜻을 모았다고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전했다.

조 의장은 소상공인의 소비·유통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력을 강화하기 위해 Δ소상공인의 온라인시장 진출을 촉진하고 Δ스마트상점 보급 등 스마트화를 지원하며 Δ명문소공인 도입 및 성공모델을 확산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의 온라인시장 진출 촉진을 위해선 1인 소상공인 미디어 플랫폼과 종합지원센터를 구축하고 500명의 1인 크리에이터 등 홍보전문인력을 양성하며 오픈스튜디오를 운영하기로 했다.

또 TV홈쇼핑과 T커머스, V커머스, 온라인쇼핑몰 입점비용 및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고 O2O(Online to Offline) 검색광고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의 해외 진출을 위해 글로벌 쇼핑몰 입점 및 홍보를 지원하고 MAMA 행사와 연계해 홍보하기로 했다.

스마트화와 관련해선 스마트상점을 보급하고 스마트 R&D 및 서비스혁신 사업을 신설하며 소공인 스마트공장 도입을 촉진하고자 성장촉진자금 1000억원을 신설하기로 했다.

동시에 명문소공인 지정제도를 도입하고 백년가게를 2022년까지 1000개로 확대하며 소공인 협업 수·발주 시스템 구축 및 성공 공유형 협력모델도 도입할 방침이다.

상권 활력도 제고하기로 했다. 당정은 지역사랑·온누리 상품권을 총 5조5000억원으로 발행을 확대하고 상권르네상스를 확대하며 로컬크리에이터 지원 신설, 전통시장 관광자원화에 나서기로 했다.

금융 지원도 약속했다. 당정은 영세소상공인의 경영개선 및 안전망을 강화하고자 신용등급이 낮은 25만개 사업체를 대상으로 5조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추가로 공급하고 저신용 전용자금을 500억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동시에 소상공인정책자금의 상환기간을 연장하고 상환유예 역시 도입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의 재기 지원을 위해선 지원센터를 올해 중 전국에 30개소 우선 설치하고 규제 개선과 세제를 지원하기로 뜻을 모았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온라인 쇼핑이 최근 5년간 2배 이상 증가, 100조원이 넘어서는 등 경영환경이 급변하고 있다"며 "소상공인들이 뒤처지지 않고 이를 기회로 활용할 수 있게 정부가 선제적으로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도 "금융지원 확대 예산과 금융전달체계를 확충해 5조원 특레보증 제공 정책을 체감하도록 하겠다"고 했으며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소상공인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제를 도출해 합의된 과제는 당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