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닉스, 공모주 청약 경쟁률 771대 1... 2억4천670만주 청약 접수
라닉스, 공모주 청약 경쟁률 771대 1... 2억4천670만주 청약 접수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19.09.0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통신 및 보안 솔루션 전문기업 라닉스는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 경쟁률이 770.88대 1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주관사인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지난 5∼6일 청약을 진행한 결과 2억4천670만주의 청약이 접수됐고 약 7천400억원의 청약 증거금이 모였다"며 "성장성 특례상장 제도가 적용된다는 점이 일반 투자자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간 것 같다"고 설명했다.

2003년 설립된 라닉스는 시스템 반도체에 기반한 차량용 통신·보안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현재 성장성 특례상장 제도를 통해 코스닥시장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이 제도를 통해 상장한 회사는 주가가 상장 이후 6개월 이내에 일정 수준 이하로 하락하면 해당 회사를 추천한 증권사가 공모가의 90% 가격으로 공모주 투자자의 주식을 되사줄 책임(풋백 옵션)이 있다.

앞서 라닉스는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는 51.6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공모가를 6천원으로 확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