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학생부 유출' 경찰 수사도 속도…한영외고 직원 조사
'조국 딸 학생부 유출' 경찰 수사도 속도…한영외고 직원 조사
  • 김건호 기자
  • 승인 2019.09.09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으로 향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씨(28)의 고등학교 시절 학교생활기록부 유출 경위와 관련한 고발 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지난 6일 한영외고 직원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6일 한영외교 교직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학교생활기록부 유출에 관련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했다. A씨는 학교생활기록부를 열람한 직원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날 "6일 고발인 조사 이후에 한영외고 직원을 불러 조사한 것이 맞다"라며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경찰청은 5일 조씨의 학생부 공개 과정에서 위법이 있었는지 여부를 밝혀달라는 내용의 고발 사건을 서울청 지능범죄수사사대에 배당했다.

이에 지수대는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한 지 하루 만에 고발인 조사와 참고인 조사까지 진행한 것이다.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현재까지 조씨의 학교생활기록부는 조씨 본인과 검찰이 압수수색영장을 통해 각각 1번씩 발급받았고, 한영외고 교직원도 1건 발급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수대는 참고인 조사 내용 등을 검토해 조씨의 학교생활기록부가 어떤 경로로 유출됐는지 경위 파악을 나설 계획이다. 지수대는 검찰을 통한 유출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사건은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씨의 학생부 영어 과목 성적을 공개하자, 시민단체인 '적폐청산 국민 참여연대'가 성적 유출을 이유로 경찰에 고발한 사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