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한국·일본에 중거리 미사일 배치하겠다'는 美발표 우려"
푸틴 "'한국·일본에 중거리 미사일 배치하겠다'는 美발표 우려"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19.09.05 2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한국과 일본 등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겠다는 미국의 발표에 심각한 우려를 표시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전체 회의에 연사로 참석해 각종 질문에 답하면서, 한국과 일본 등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겠다는 미국 국방부의 발표는 러시아에 "유쾌하지 않은 것"이며 그러한 발표는 "우리를 슬프게 하고 일정한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서 연설하는 푸틴 대통령.

    그는 "만일 그것들(미국의 중거리 미사일)이 일본과 한국에 배치된다면, 우리는 그것이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란 구실 아래 행해질 것을 이해한다"면서 "하지만 우리에게도 이는 심각한 문제를 조성한다. 왜냐하면 이 시스템들은 극동 지역을 포함한 러시아 영토의 상당 부분을 커버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러시아) 극동 지역에는 2개의 아주 큰 군사기지들이 있다. 블라디보스토크의 수상함 기지와 캄차카 반도의 전략핵잠수함 기지가 그것이다"라면서 한국과 일본 등에 배치될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들이 이 기지들을 겨냥하는 것은 "심각한 일"이라고 말했다.

    푸틴은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겠다는 미국의 발표에 대한 한국과 일본의 반응을 아직 알지 못한다면서 그럼에도 러시아는 "주의를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역시 전체 회의 연사로 참석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폴란드와 한국에 배치된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시스템과 일본의 미사일 방어 시스템은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주장했다.

    아베는 "폴란드와 한국에 배치된 MD 시스템은 미국이 통제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일본에는 자체 MD 시스템이 있고 이는 일본에 속한 것이며 일본이 통제하고 미국이 통제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베는 이어 일본 정부가 도입할 계획인 '이지스 어쇼어'(육상형 이지스)에 대해선 "우리는 아직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이 시스템 또한 일본에 속할 것이며 일본이 통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시스템은 폴란드에 배치된 미국의 MD와는 근본적으로 차이가 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베는 "북한이 수백개의 탄도미사일을 배치하고 있으며 일본은 그것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자체 방어시스템을 배치하기로 했다"면서 "이 시스템에서 (미국의 중거리 순항미사일) '토마호크'를 발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러시아와의 중거리핵전력(INF) 탈퇴 하루 만인 지난달 3일 지상발사형 재래식 중거리 미사일을 아시아 지역에 배치하고 싶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에스퍼는 배치 시점과 관련해서는 "몇 달 내를 선호하지만 이런 일들은 생각했던 것보다 시간이 더 걸리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뒤이어 지난달 18일에는 캘리포니아주 샌니콜러스섬에서 사거리 500km 이상의 지상발사형 순항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서 연설하는 아베 총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