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미세먼지 공동대응 필요"…경기도·남부권 6개시군 협약
이재명 "미세먼지 공동대응 필요"…경기도·남부권 6개시군 협약
  • 인세영 기자
  • 승인 2019.09.05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화성, 평택, 오산, 이천, 안성, 여주 등 경기 남부권 6개 시가 미세먼지 공동대응을 협약했다. 

도와 6개 시는 협약에 따라 중앙정부에 대한 미세먼지 저감 해결 현안 건의, 대책 수립 요청 등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도는 공동협의체 구성으로 미세먼지 발생 원인을 더 정확하고 면밀하게 파악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지역적으로 해결이 어려운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저감 대책 마련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 지사는 협약식에서 "미세먼지는 지방자치단체, 광역 지방정부, 국가 단위 대책만으로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는 만큼 공동 원인조사, 공동 대응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배출시설을 강화하면 생산비가 올라갈 수밖에 없지만, 조금 더 좋은 삶을 위해 비싼 대가를 치를 것을 수용해야 한다는 말을 꼭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미세먼지 문제와 관련한 내달 충남도와의 협약체결 계획도 소개했다.

    이 지사는 "충남도에서도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10월에 경기도와 충청도 간 협약을 체결할 예정인데 시장들도 참여하면 좋을 것 같다"며 "경기 남부권역 시가 적극적으로 나서면 경기도도 충남도와의 협의, 중국을 포함한 중앙정부와의 협의, 예산 확대 발굴 등 할 수 있는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는 지난해 10월 미세먼지 농도를 27㎍/㎥에서 2022년까지 18㎍/㎥까지 33% 개선하는 내용 등을 담은 '새로워진 경기도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발표하는 등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2022년까지 49개 사업에 모두 1조7천67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이번 남부권 공동협의체 운영을 계기로 북부권 등 권역별 협의체 추가 구성도 검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