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울산·경남 등 제2차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의 대상 10개 지역 선정
중기부, 울산·경남 등 제2차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의 대상 10개 지역 선정
  • 박준재 기자
    박준재 기자
  • 승인 2019.09.05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가운데)를 비롯한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의대상 선정 회의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기계산업진흥회에서 '제2차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의 대상' 선정을 논의 중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0개 지역을 '제2차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의 대상'을 선정하고, 추석 전에 지역별로 특구 계획 공고를 추진하는 등 2차 특구지정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한국기계산업진흥회에서 김학도 중기부 차관 주재로 '규제자유특구 우선협의대상 선정 회의'를 열고 10개 지역을 '제2차 규제자유특구 우선 협의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10개 지역은 Δ울산(수소그린모빌리티) Δ경남(무인선박) Δ전북(미세먼지저감 상용차) Δ광주(무인저속 특장차) Δ제주(전기차 충전서비스) Δ전남(에너지 신산업) Δ충북(바이오제약) Δ대구(자율주행 부품실증) Δ충북(실버 커뮤니티케어) Δ대전(바이오메디컬) 등이다.

중기부는 선정된 지자체의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달 동안 특구 계획을 공고하고, 주민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 중기부는 분과위원회 심의와 사전부처 협의를 거쳐 특구계획과 관련된 주요쟁점을 조정하고, 관계부처 협의 결과 등을 종합해 심의위원회에 상정할 심의대상 특구를 10월 초에 선정할 계획이다. 심의대상으로 선정된 특구는 오는 11월 초 국무총리 주재 '특구위원회'에서 최종 지정 여부가 결정된다.

김 차관은 "오늘 우선협의 대상으로 선정된 지자체는 특구계획 공고와 주민 공청회 등의 절차를 차질없이 진행하고, 이후 분과위원회 검토의견과 관계부처 협의 등을 통해 보다 완성도 높은 특구계획이 수립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관계부처에서는 규제해소를 통한 지역 혁신산업 육성이라는 특구취지를 감안해 특례허용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료제공=중소벤처기업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