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미얀마 경협단지 기공식
文대통령, 한·미얀마 경협단지 기공식
  • 전성철 기자
    전성철 기자
  • 승인 2019.09.04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기공식 및 비즈니스포럼'에 참석

 미얀마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양곤에서 '한·미얀마, 상생과 번영의 동반자'라는 주제로 개최된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기공식 및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200여 명의 한국 측 경제사절단과 민 쉐 부통령을 비롯한 미얀마 주요 부처 장관과 기업인 250여 명 등 총 450여 명이 집결한 가운데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에 대한 양국 기업 및 국민의 관심과 기대를 고조시켜 경협 산단 사업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양국 상생협력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산업단지는 미얀마 정부와 LH, 글로벌 세아가 공동으로 출자를 조성하고, 우리 정부는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투입해 도로·전력 등 외부 인프라 설치를 지원해 취약한 인프라로 미얀마 진출을 추진하는 우리 기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문 대통령의 미얀마 방문 계기에 설치하기로 한 '코리아 데스크'는 미얀마 정부 내 한국기업 전담지원 창구 역할을 하며 향후 산단 입주 기업의 편의를 지원하기 위한 원스톱 서비스 센터 기능을 할 전망이다.

    청와대는 "'한·미얀마 경협산업단지'는 정부 간 협력을 통해 잠재력에 비해 진출 여건이 상대적으로 미비한 미얀마에 우리 기업이 진출할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조성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행사에서 "'한·미얀마 경협산단'은 양국 정부의 협업으로 구체적 결실을 본 모범 사례로, 미얀마 정부의 협조에 사의를 표한다"며 지속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아울러 "한국의 산업단지가 경제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했듯 미얀마의 경제성장을 이끌 전진기지인 '한·미얀마 경협산단'은 '한강의 기적'을 '양곤강의 기적'으로 잇는 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해외 인프라시장이 건설·금융·서비스가 복합적으로 연계된 형태로 변화함에 따라 경협산단과 같이 공기업과 민간기업이 협력해 개척해 나가기를 당부하면서 동시에 정부도 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를 중심으로 한·아세안 협력펀드, 글로벌·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 등을 조성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현장에서 변창흠 LH 사장으로부터 준비현황에 대한 설명을 청취하기도 했다. 

  변 사장은 "지금까지 86개 기업이 입주의향서를 냈다. (예정대로 산단이 운용된다면) 미얀마 경제에 7조원의 생산유발효과가 있고, 고용창출효과가 5년 후에 52만명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출발이 좋은 것 같다"며 "입주 기업 수도 중요하지만 좀 큰 기업도 들어와야 한다. 첨단기업도 (들어와야 한다)"고 격려했고, 변 사장은 "좋은 기업을 유치하려 한다"고 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기공식에 이어 열린 '한·미얀마 비즈니스포럼'에서 개발경험 공유를 통한 미얀마 산업발전 기반 구축, 우정의 다리·달라 신도시 개발 등 기반시설 분야 협력 및 기업진출 지원, 문화콘텐츠 공동제작 및 소비재 분야 협력 등을 통해 '사람과 사람을 잇는' 경협 등 3대 미래 협력 방향을 제시했다.

    행사에 참석한 김영주 한국무역협회장은 인사말에서 "미얀마는 힘차게 약동하는 메콩의 중심국가"라며 "우리 기업들의 많은 투자와 진출을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우민쉐 미얀마 부통령은 "한국은 제조 및 인프라 분야에서 미얀마의 주요 투자 파트너다. 경협 산업단지가 한국의 미얀마 투자를 촉진하는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아세안·인도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탁월한 신남방정책을 펼치는 문 대통령님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쩌어 민웬 미얀마 상의연합회장 역시 "양국의 경제협력 강화를 위해 가능한 모든 지원을 하겠다"며 "최우선순위의 기회를 반드시 한국 기업들에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산업단지 기공식 후에는 양국의 물을 보리수 잎에 함께 묻혀 '번영'이라는 문구가 적힌 황금 말뚝에 뿌리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