王이 된 군살
王이 된 군살
  • 은빛태양을사랑할래
    은빛태양을사랑할래
  • 승인 2019.09.02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삭 때 70kg까지 갔던 체중이 출산 직후 60kg로 내려갔는데 붓기와 덕지덕지 붙은 군살이 빠지지 않고 예전 몸무게로 돌아가지 않아 고민인 적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시작한 운동이 헬스였습니다.

올림픽기념 국민생활관에 다녔는데 종로구 시설공단에서 관리하고 있어서 가격도 저렴하고 몸이 풍선처럼 부풀어 오른 빵빵한 근육의 트레이너님이 매일 회원들을 모아놓고 스트레칭도 시켜주셨습니다.

스트레칭과 운동하는 순서나 방법 등을 많이 배웠고 물론 돈이 아까워서 개인 트레이닝은 받지 않고 개인적으로 제게 맞는 운동법을 터득해나갔습니다.

가장 먼저 유산소 운동으로 런닝 머신에서 걷기 5분, 뛰기 10분, 마무리로 걷기 5분을 하고 내려옵니다. 런닝머신 앞에는 전면이 유리창으로 되어있어 뛰면서 창밖으로 하늘과 구름, 숲 등의 전망도 아주 좋았습니다.

그런데 체중이 많이 나가거나 무릎이 안좋으신 분들은 절대로 런닝머신을 하시면 안됩니다. 런닝머신은 무릎에 엄청나게 무리가 가기 때문에 런닝머신 대신 자전거로 유산소를 하거나 야외에서 뛰셔야 합니다.

유산소를 20분정도 하고 나면 각종 헬스기구 등을 해나갔습니다. 무거운 것으로 10번하는 것 보다는 가볍게 들 수 있을 정도의 무게로 횟수를 많이 하는 게 좋습니다.

저는 10kg정도의 무게로 2~30회씩 했던 것 같네요. 생활관에는 윗몸일으키기 기계도 있어서 매일 50회쯤 한 것 같습니다.

헬스기구들을 돌아가면서 30분정도 하고 난 후에는 다시 유산소 운동으로 자전거를 20분정도 달렸습니다. 그리고 나서 마무리 체조를 10분정도 하구요.

몇 달간을 다니다 보니 서서히 군살이 빠졌고 6개월 이상 되고 나니 배에 희미하게 王 자가 생기더군요.. 정말 짜릿했던 기억입니다. 살면서 배에 王자가 생긴 건 그때가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네요.

지금은 에어로빅을 하고 있지만 나이가 들수록 기초대사량은 떨어지고 몸에 체지방은 늘고 근육은 빠져나가는데 에어로빅은 근력을 키우는 면에 있어서는 헬스보다 효과가 한참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에어로빅은 정신건강에 더 좋고 요가는 사실 운동량이 부족하고 여러 가지 운동을 해봤지만 살을 빼거나 근력을 키우는 데는 헬스가 단연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살 빼는 한약, 굶어서 빼는 다이어트는 몸에 무리가 가고 금방 요요현상 옵니다. 먹고 싶은 거 적당히 먹으면서 꾸준히 운동하는 게 건강에도 좋고 살 빼는 데도 최고인 것 같습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전문가 칼럼'을 서비스합니다. 전문가 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