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덕의 등산재구성] 1938년 북한산도 아닌 미아리 뒷산 이야기...
[김진덕의 등산재구성] 1938년 북한산도 아닌 미아리 뒷산 이야기...
  • 김진덕 칼럼니스트
    김진덕 칼럼니스트
  • 승인 2019.09.02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람 이병기 선생의 "가람 일기"를 읽었다. 북한산도 아닌 미아리 뒷산에 관해 흥미로운 부분을 발견했다.

*사진출처

신구문화사에서 1976년 문고본 "가람일기" 상권(1919년-1930년)과 하권(1931년-1963년)을 냈다. '가람일기"는 근대 일기문학 전체를 놓고 볼 때도 주목할만한 책이라 한다. 아직까지 양장본은 커녕 제대로 된 책을 찍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궁금하다.

이병기 선생은 취미도 그러하고 해서 여행과 등산을 즐겨 했다. 이지누의 "잃어버린 풍경 1"에는 '경성 근처에 이만한 산이 또 있을까' 라는 도봉산행기가 들어 있다. 당시 도봉산 산행이 어떻게 이루어졌는지를 잘 보여주는 수작이다.

"가람일기"에도 등산 여행관련해서 짤막한 일기가 곳곳에 있다. 김교신 선생 또는 양정고보와 관련하여 등장하는 '무레사네'에 관한 새로운 사실도 알게 된다. 1938년 1월 26일(수)에 쓴 일기는 당시 경성 주변이 어떠했는지를 잘 보여준다.

맑다. 미아리 뒷산으로 토끼 사냥을 가다.

몹시 춥다.

토끼 한마리를 잡고 점심식사후 2마리를 더 잡았다.

오후 5시에 돌아오다.

그는 미아리 뒷산에서 토끼잡이를 했다. 그곳이 어디쯤일까?

일제 당시에도 정릉과 정릉계곡 그리고 솔밭공원과 북한산은 유명했다. 이를 잘 아는 가람이 다만 '미아리 뒷산'이라고 한 건, 정말로 미아리 뒷산이어서일 것이다.

그시절 사대문 밖을 벗어나면 이정도였다. 노천명이 '이름없는 여인이 되어'에서 여우나는 산골이야기를 하면'이라 했는데 여기가 그기다.

산악계 원로인 김영도 선생님이 1960년대 우이동이 집을 짓고 살 때도 그러했다. '미아리 고개를 넘으면 집이 없고 공동묘지가 길게 이어졌다' --> 여기를

가람 선생의 이구절을 읽자 북한산이 새로워진다. 북한산이 지금보다 비할바 없이 넓었던 시절을 생각해본다.

산숙(山宿) - 산중음(山中吟)1

여인숙이라도 국숫집이다

메밀가루포대가 그득하니 쌓인 웃간을 들믄들믄 더웁기도하다

나는 낡은 국수분틀과 그즈런히 나가 누워서

구석에 데굴데굴하는 목침들을 베여보며

이 산골에 들어와서 이 목침들에 새까마니 때를 올리고 간 사람들을 생각한다

그 사람들의 얼굴과 생업(生業)과 마음들을 생각해 본다.

백석의 시 "산숙-산중음'이 떠오른다. '이 산골에 들어와서 목침들에 새까마니 ‹š를 올리고 간 사람들을 생각한다. 그사람들의 얼굴과 생업과 마음들을 생각해 본다.'

가람 이병기 선생의 이 구절을 읽자 북한산이 더 따뜻해지고 살가워졌다. 비스듬히 드러누워 미아리 고개 너머 온통 초록의 세상을 상상하니 얼굴에 웃음이 인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이제 세계적인 미디어로 발돋움하겠습니다.
귀하의 귀한 후원금은 CNN, 뉴욕타임즈, 로이터통신 보다 영향력 있는 미디어를 만드는데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대표 : 문성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399-2548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