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대 시화 에세이] (9) 꽃들이 웃었다
[신성대 시화 에세이] (9) 꽃들이 웃었다
  • 칼럼니스트 신성대
  • 승인 2019.08.29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들이 웃었다

 

눈부신 햇살아래

풀잎에 맺힌 이슬처럼

아침을 웃고 있는 

여름과 가을이 

꽃으로 만났다

 

계절이 소리없이 바뀌는 줄 알았는데

해바라기 웃음과

코스모스 웃음속에

서로의 계절을 

웃으며 이어주는 건

처음 알았다

 

마음을 전하고

사랑을 전하는 것도

닫혔던 마음도

막혔던 사랑도

그것을 열었던 건

우리의 웃음이었다

 

계절이 닫히고

계절이 열리는 아침

꽃들이 웃었다

 

**

웃는 얼굴에 침 못 뱉는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그 만큼 웃는 얼굴은 다른이의 마음도 바꾸고 밝게 하기도 합니다. 늦여름 더위가 물러가는 처서가 되면 서서히 가을이 입질을 하는 선선한 아침 저녁이 됩니다. 그때 마다 바뀌는 건 계절의 신호인 꽃들의 얼굴입니다. 눈부신 햇살아래 여름의 상징인 해바라기와 가을의 상징인 코스모스가 활짝 웃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았습니다. 계절과 계절을 이어주는 과정은 급격하지 않고 서로를 자연스럽게 인정하며 받아 들이는 그 향기가 골고루 섞일 때 새로운 계절로 나아가는 것 같았습니다. 한참을 걸어도 기분 좋아지는 아침, 꽃들의 미소가 또 나를 지나는 사람들을 웃게 만들었습니다.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