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9월 경기전망지수 4.2포인트 상승
중소기업 9월 경기전망지수 4.2포인트 상승
  • 전성철 기자
  • 승인 2019.08.2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하락세를 이어갔던 중소기업들의 체감경기 전망이 반등에 성공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3천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9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9월 업황 전망 경기전망지수(SBHI)가 83.2로 전월 대비 4.2포인트 상승했다고 28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5.3포인트 하락했다.

경기 전망을 수치화한 SBHI는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뜻한다.

중기중앙회는 "하계휴가철이 끝나고, 신학기를 맞이한 9월에는 경기가 다소 활성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전망지수가 전월 대비 상승했다"면서 "그러나 전년 동월과 비교해서는 여전히 부진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제조업의 9월 경기전망지수는 전월보다 5.6포인트 상승한 82.8였고, 비제조업은 3.5포인트 오른 83.4였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가운데 의료용물질 및 의약품, 자동차 및 트레일러, 가구 등 18개 업종이 전월 대비 상승했지만, 의복 액세서리 및 모피제품, 의료정밀 광학기기 및 시계 등 4개 업종은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은 수주 조건 악화로 하락이 전망됐지만, 서비스업은 신학기 수요 등으로 다소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다.

경기변동 항목별로는 내수판매와 수출, 영업이익, 자금 사정 전망이 전월보다 상승했고, 고용수준 전망은 하락했다.

 중소기업의 경영 애로(복수응답) 사항으로는 내수 부진(61.5%)과 인건비 상승(49.8%)을 꼽은 경우가 가장 많았다.

 7월 중소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전월보다 0.6% 포인트 상승한 73.9%였다. 이는 전년 동월보다는 1.7% 포인트 오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