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1000억 규모 ESG 채권 발행, 맘대로 채권 발행해도 되나?
신한카드, 1000억 규모 ESG 채권 발행, 맘대로 채권 발행해도 되나?
  • 이문제
  • 승인 2019.08.28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는 SK증권 주관으로 1000억원 규모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채권은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공공 이익을 강조한 특수목적 채권으로, 사회적 가치 증대와 취약계층 지원, 고용 창출, 친환경 개선, 신재생에너지 개발 지원을 위한 자금 마련을 위해 발행된다.

평균만기 4.6년, 평균금리는 1.4%대로 높은 대외 신인도와 우수한 자산 건전성을 기반으로 발행됐다. 신한카드는 이를 통해 조달된 자금을 오는 추석연휴 중소가맹점 지급주기 단축 등 사회 공동체적 가치를 위해 활용할 예정이다.

이는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강조하는 ESG 전략의 일환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사회적 이슈에 대응해 금융 본연의 기능으로 지속가능 성장을 도울 수 있는 목적성 자금을 조달했다는데 의미가 크다"며 "특히 신한금융그룹 및 신한카드가 실천하고 있는 다양한 지속가능경영 프로그램을 투자자들에게 알리고 소통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금융권에서 맘대로 찍어내는 채권이 어디에 쓰이는지 투명하게 공개해야 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신한카드에서 말하는 사회공동체적 가치를 위해 신한카드 채권이 왜 발행되어야 하는지, 또 신한은행에서 하는 지속가능경영 프로그램이 과연 투자자들에게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알수 있는 길이 없다. 

신한은행은 ESG라는 것이 뭔지와 이 것이 채권 발행과 어떤 연관이 있는지 더 구체적으로 밝혀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