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알짜왕, 여드름 트러블 유발하는 피부 속 모낭충 쫓아내는 방법은 ‘이것’?
JTBC 알짜왕, 여드름 트러블 유발하는 피부 속 모낭충 쫓아내는 방법은 ‘이것’?
  • 김현희
  • 승인 2019.08.25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막판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늦여름을 맞아 뜨거운 자외선에 손상된 여름철 피부를 되돌리기 위한 방법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이에, 종합편성채널 JTBC ‘알짜왕’에서는 여름철 고생한 피부를 위한 집중케어 방법을 소개해 화제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TV정보쇼 알짜왕’은 여름철 피부 트러블이 발생하는 원인에 대해 “여름철에는 피지분비가 왕성해지며 화농성 여드름 등이 쉽게 나타난다”면서 “또한 모공 속 피지와 노폐물을 섭취하는 모낭충이 빠르게 번식하는 것도 피부 트러블 발생에 한몫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MC 박지윤은 기능성 화장품을 사용하는 등 기초화장품을 바꿔보거나 피부과를 다녀도 피부가 좋아지지 않았다면서 모낭충을 박멸하기 위한 방법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렇다면 화난 피부를 가라앉히고 여름철 급증하는 모낭충을 박멸하기 위한 방법은 무었일까? 이날 방송에서는 ‘티트리 오일’을 통해 피부 트러블을 잠재울 수 있었다는 김서우 씨의 사연이 공개되며 이목이 집중됐다.

김서우씨는 “학업으로 인해 불규칙한 생황이 이어지다 보니 호르몬에 이상이 생겼고, 결국 이마에 극심한 뾰루지가 발생했다”면서 “이 때문에 피부과에 투자한 돈만 무려 몇백만원에 달하지만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런 사연이 무색하게도 사연자의 이마는 과거의 흔적을 찾을 없을 정도로 깨끗한 상태였다. 김서우씨는 “패스트 푸드를 끊고 채소와 연어를 주로 먹는 등 식단을 바꿨으며, 티트리 오일의 덕을 톡톡히 봤다”고 설명했다. 고가의 화장품으로도 소용 없었던 피부가 티트리 오일 만으로 깐달걀처럼 매끈하게 회복됐다는 것.

이날 김서우 씨가 소개한 제품은 써스데이플랜테이션의 티트리오일로, 호주산 식물인 티트리 나무의 잎에서 100% 추출한 성분으로 뛰어난 향균 효과를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모공속에 서식하는 모낭충 또한 박멸하여 피부 트러블이 진정될 수 있었던 것이다.

다만, 100% 순수 원액 제품인 만큼 조심스럽게 사용해야 피부 자극 없이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다. 세안 시 물에 한 두 방울을 도포하거나 로션, 크림 등 기초 제품에 섞어 사용할 경우 트러블 진정에 도움을 준다. 뾰루지가 자주 올라오는 두피라면, 샴푸에 몇 방울 떨어트려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써스데이플랜테이션 관계자는 “100% 호주산 천연 티트리오일을 선보이고 있는 써스데이플랜테이션의 제품들은 45년 동안 진행한 자연 오일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피부 친화적인 기능을 완성한 것이 특징”이라며 “특히, 피부 유수분 밸런스가 파괴되는 여름철에는 모낭충을 제거해 피부 트러블 완화에 효과적이며 또한, 한가지 팁을 더 전달하자면 티트리 오일의 활성성분 지표인 “테르피네올”의 함량(국제기준35% 이상~) 을 주의깊게 살펴보고 구매하시는 것이 좋다.” 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