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매체들 "한일외교장관 회담, 평행선만 달렸다"
日매체들 "한일외교장관 회담, 평행선만 달렸다"
  • 김건호 기자
  • 승인 2019.08.2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언론들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일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평행선을 달렸다'고 보도했다. 또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폐기 통보 시한을 앞두고 한국 측이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며 지소미아 연장 여부에 주목했다.

22일 마이니치신문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외무상 전날 베이징에서 약 40분간 회담했다"며 "지소미아 문제에 대해 일본 측은 연장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지만, 한국 측은 '검토하고 있다'고만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징용공(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에 대해서도 평행선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우익 성향 산케이신문은 "고노 외무상은 이번 회담에서 징용공 소송을 둘러싼 국제법 위반 상태를 조속히 시정할 것과 한국 내 한일 움직임에 대한 대응을 촉구했다"며 "논의는 평행선을 달렸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일 외교장관은 징용공 소송 및 수출규제 문제를 놓고 서로의 주장을 되풀이했다"면서 한일 관계가 악화하며 세계경제와 지역안보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사히신문은 지소미아에 대해 "오는 24일 폐기 통보 시한을 앞두고 한국 내에서 파기 요구가 일고 있다"면서 "하지만 이번 회담에서 지소미아의 행방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일본 매체들은 또 한일외교장관 회담과 같은 날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일 관계 어려움을 관심 있게 보고 있다"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의 발언 내용을 자세히 소개하며 "이례적으로 중국이 중재에 나섰다"고 소개했다.

이번 한일외교장관 회담은 지소미아 폐기 통보 시한(24일)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발효(28일)를 앞두고 열려 주목을 받았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지난 1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회의에서 양자회담을 한 이후 20일 만에 만났지만 이번에도 입장차만 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