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국민들 분노 조국에 그치지 않아... 사회 전반의 제도개혁 요구"
홍준표 "국민들 분노 조국에 그치지 않아... 사회 전반의 제도개혁 요구"
  • 이미소
    이미소
  • 승인 2019.08.22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홍준표 채널 캡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홍준표 채널 캡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자녀에 대한 의혹과 관련해 "국민들이 분노해야 할 곳은 조국 사건에 대한 일회성 분노가 아닌, 한국사회 전반의 제도개혁 요구를 위한 분노이고 혁신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이렇게 말하며 "(최순실의 딸) 정유라에 대한 분노가 조국 딸에 대한 분노로 번지는 것을 보면서 좌불안석인 여야 정치인도 참 많을 것이다. 기득권 집착에는 여야가 없고 청부, 졸부가 따로 놀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조 후보자 딸이 시험 한번 안 보고 외국어고등학교, 고려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간 것에 분노하는 민심을 보면서 한국 사회를 이렇게 만든 정치인들에게는 분노하지 않는 민심을 보고 한편으로는 놀랍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사회 기득권층, 특권층 자제들의 신분 세습 수단을 어디 조국 딸만 이용했겠나"라며 "잘못된 제도를 이용해 병역회피를 하는 사람이 어디 조국 아들만 있겠나"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대선때 나는 대학 입학사정관제도와 수시제도는 특권층의 전유물이니 일체 폐지하고 수능시험을 2회 치러 실력으로 대학가기 제도로 혁파하고, 로스쿨·의전원 제도도 기득권층들의 신분 세습제도이니 폐지하고 실력으로 선발하는 사법시험제도 부활, 의과대학 부활을 해야 한다고 공약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