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무용 ‘익산시립무용단’과 힙합 비보이 ‘갬블러 크루’와의 콜라보 공연
전통무용 ‘익산시립무용단’과 힙합 비보이 ‘갬블러 크루’와의 콜라보 공연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08.21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익산 마동 솜리예술회관, 자연의 형상을 나타낸 춤사위와 비보이의 역동적인 몸짓

 

한국 전통무용과 힙합의 만남(총 감독 박종필) 지난 20일 오후 7시 익산 마동 솜리예술회관에서 익산시립무용단과 세계 최고의 비보이 갬블러크루의 콜라보로 색다른 무대가 오혜성 전문 MC의 진행으로 화려하게 열렸다.

 

첫 무대에서는 익산시립무용단의 꽃 그림을 그려 넣고 물결과 산의 모양을 통해 자연의 형상을 춤으로 담은 신무용의 부채춤과 전 세계대회 수차례 우승한 전력이 있는 비보이 갬블러 크루의 역동적인 춤 힙합공연이 선보였다.

 

그 첫 번째 무대로는 시립무용단의 멋진 무대인 부채춤으로 우리나라 꽃이라 불리는 신무용으로 부채 바탕에 화려한 꽃그림을 그려 넣고 물결과 산의 모양을 통해 자연의 형상을 춤으로 담아 표현한 작품이다.

 

두 번째 무대는 갈매기의 꿈 중에서 마스터의 나라라는 주제로 공연은 ()한국힙합문화협회소속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비보이 크루로써 전 세계 각종 세계대회에서 수차례 우승한 전력이 있는 비보이 갬블러 크루’ 7(홍성식, 최찬배, 장수용, 윤준호, 임석용, 성승용, 김연수)의 역동적인 춤사위이다.

 

세 번째 무대는 한량무로 한량무는 극형식의 춤으로 박종필 예술 감독에 의해 재구성 됐다. 여기서 한량의 이미지를 복합적으로 나타내며 의식 속에 잠재된 자기의 반영이 뚜렷한 전통춤으로 시립무용단의 무대로 꾸며졌다.

 

3막에서는 기억 저 편의 아리랑, 민중의 삶 속에 녹아든 항쟁의 힘으로 제목만 들어도 가슴이 몽클해지면서 3.1운동 항쟁이 떠오르게 했다. 무엇보다 올해는 임시정부 100주년이기에 더 의미가 남다르게 다가왔다. 우리들의 시대 그 혼돈은 민족의 아픔 잃어버려서는 안 되는 것이 있었기에 지켜야 하는 우리 조국. 아리랑으로 하나 된 우리의 소리를 시립무용단이 준비했다.

 

마지막 무대에서는 모듬북을 갖고 춤과 리듬을 펼치며 하나 된 울림을 보여주고 그 안에 웅집 된 힘을 표현하며 펼쳐지는 비보이의 화려한 퍼포먼스이다. 하나 된 몸짓으로 펼쳐지는 힘 있는 전진을 표현한 작품을 시립무용단, 비보이 갬블러 크루의 하이라이트 무대이다.

 

현대와 고전의 만남으로 관객들로부터 찬사를 받은 성공적인 무대로 관객들의 가슴에 남는 공연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