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에 '급성독성' 위험"…신규 화학물질 53종 공표
"근로자에 '급성독성' 위험"…신규 화학물질 53종 공표
  • 장인수 기자
  • 승인 2019.08.21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자에게 유해하거나 위험을 미칠 수 있는 신규 화학물질 53종이 발표됐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상반기 제조·수입된 신규 화학물질 모두 153종을 전자 관보와 홈페이지에 21일 게재했다.

이 가운데 53종에서 급성독성 등 유해성과 위험성이 확인됐다고 고용부는 설명했다.

대표적으로 '9-펜안트라세닐보로닉산'에서 급성독성, 특정표적장기독성 등이, '디요오드실란'에서 급성독성, 피부부식성, 눈자극성물질 등이 발견됐다.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르면 신규 화학물질 제조·수입자는 유해성·위험성 조사 보고서를 미리 고용부 장관에게 제출할 의무가 있다. 고용부는 이를 검토해 신규 화학물질의 명칭과 유해성·위험성을 공표한다.

이번에 공표된 정보는 화학물질 명칭과 더불어 근로자에게 미칠 수 있는 유해성·위험성, 근로자 건강장해 예방 조치사항 등이다.

고용부는 해당 물질의 제조·취급자에게 환기시설 설치, 보호구 착용을 비롯한 근로자 건강장해 예방 조치사항을 통보했다.

또 해당 물질을 취급하는 근로자들도 정보를 알 수 있도록 물질안전보건자료(MSDS)에 반영해 사업장에 게시·비치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