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트 충돌' 김성환 "한국당, 장외투쟁 여력 있다면 경찰 조사받길"
'패트 충돌' 김성환 "한국당, 장외투쟁 여력 있다면 경찰 조사받길"
  • 김건호 기자
  • 승인 2019.08.21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의원.

선거제 개편과 사법제도 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벌어진 국회 내 물리력 행사와 몸싸움으로 수사 대상이 된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 출석에 불응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꼬집었다.

김 의원은 20일 오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했다.

오전 9시52분쯤 도착한 김 의원은 "한국당이 장외투쟁을 한다고 하는데, 그럴 여력이 있다면 우선 경찰 조사부터 받길 바란다"면서 "저희는 특권층이 아니라 봉사자다. 봉사자는 누구보다도 법을 잘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법을 만드는 사람이 법을 위반하고 법 뒤에 숨어선 안 된다"며 "한국당 의원들도 우선 경찰에 출석해서 당당하게 조사받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지난 4월25~26일 국회 내 충돌 상황 도중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의안과 사무실 점거과정에서 충돌을 빚으며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상해) 혐의로 고발당했다.

이날 김 의원의 출석으로 현재까지 해당 사건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한 의원은 20명이 됐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의 백혜련·표창원·윤준호·송기헌·홍영표·김두관·이종걸·우상호·김병욱·신경민·이철희·김한정·권미혁·김병기·이재정·우원식·강병원 의원과 정의당의 윤소하 원내대표, 이정미 의원이 출석한 바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패스트트랙 건과 관련한 경찰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특히 3차례나 출석 통보에 불응한 이양수·엄용수·여상규·정갑윤 등 4명의 의원들에 대해서 개별적으로 접촉했지만, 이들 모두 "당의 방침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전날(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경찰 출석에 불응하고 있는 의원들과 관련해 "여러가지 보강 수사 등을 통해 혐의 사실을 입증하고 방대한 자료 등을 분석해 종합적으로 판단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패스트트랙 고발사건에 관련된 사람은 총 2000여명에 달하며, 전체 피고발인수는 121명이고 그중 국회의원이 109명에 달한다. 소속 정당 별로는 자유한국당 59명, 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이다. 여기에 무소속 신분인 문희상 국회의장도 수사 대상에 올라있다. 경찰은 현재까지 총 68명에게 출석요구서를 발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