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석탄 발전 비중...지난해 보다 4% 줄고 원자력 증가
올해 상반기 석탄 발전 비중...지난해 보다 4% 줄고 원자력 증가
  • 최재현 기자
  • 승인 2019.08.20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현 기자]올해 상반기 석탄 발전 비중이 지난해보다 4%포인트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난해 이뤄진 대규모 원자력발전소 정비가 끝나면서 원자력 발전 비중은 늘어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1∼6월 석탄 발전 비중은 37.7%(잠정치)로 지난해 상반기 41.7%보다 4%포인트 감소했다고 오늘(20일) 밝혔다.

원자력은 21.5%에서 28.8%로 7.3%포인트 상승했다.

원자력 발전 비중이 크게 늘면서 대체 전력원 역할을 하는 액화천연가스(LNG) 비중은 28.9%에서 25.3%로 감소했다.

신재생 에너지 발전 비중은 6.1%에서 6.7%로 소폭 증가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상반기 중 노후 석탄발전소 폐지, 봄철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가동 정지, 봄철 계획예방정비 집중 시행,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시 상한 제약 등을 시행한 결과 석탄 발전 비중이 지난해보다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 1월 영동 석탄화력발전소 2호기를 폐쇄하고 노후 발전소 4기의 봄철 가동을 중단했습니다. 또 총 60기 중 48기의 예방정비를 지난 3∼5월 집중적으로 시행했다.

산업부는 전력거래소와 사전 계약한 기업이 전기사용이 집중되는 피크 시간대 전기사용을 줄이면 정부가 보상하는 제도인 '수요자원(DR)' 제도를 개선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DR은 공장, 빌딩 등의 전기소비자가 전력수요가 높을 때 전력 소비를 줄여 적정한 예비력을 확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올해는 날씨 상황이 좋아서 DR을 발동할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지만, 현행 제도 운용에서 일부 제약이 있어 개편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조만간 개선방안이 만들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