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3사, 하반기 실적은?
타이어3사, 하반기 실적은?
  • 박준재 기자
  • 승인 2019.08.19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어업계의 지난 2분기 실적이 엇갈렸다. 금호타이어는 10분기 반에 영업이익 흑자로 돌아섰고, 넥센타이어는 영업이익률 10%를 넘겼다. 다만 업계 1위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는 주요 시장의 수요 부진 속에 실적이 악화됐다. 하반기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 침체가 더 가속화 될 것으로 보여 타이어업계의 근심은 커진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타이어의 올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6170억원, 24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1%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흑자로 돌아섰다. 특히 중국 시장 침체 속 2017년 1분기부터 이어지던 적자행진을 10분기 만에 마감했다.

국내에선 탄력적 시장 운영으로 판매량을 늘리며 내수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했다. 해외사업에선 무리한 가격 경쟁 대신 원가와 판관비를 절감하는 등 수익성 강화 전략에 힘썼다. 특히 심각한 부진을 이어오던 중국법인이 지난 5월, 월간 영업이익 기준으로 30개월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그 결과 금호타이어의 재무구조 안정화와 경영정상화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북미, 유럽 시장의 환경규제 및 법규 강화, 자동차 경기 부진 등 시장 상황이 좋지 못 했다"며 "중국시장에선 수익성 회복, 국내 시장에선 기아차 셀토스 단독공급처럼 눈에 띄는 성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넥센타이어 역시 기분 좋은 2분기를 보냈다. 넥센타이어는 올 2분기 매출 5406억원, 영업이익 629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4%, 36.4% 늘어난 수치다. 영업이익률도 11.6%로 타이어3사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미국 시장의 우호적 환율과 중국 온라인 판매 확대가 실적 향상을 이끌었다.

다만 글로벌 경기 침체로 자동차 판매 감소가 예고되는 등 향후 시장 상황은 긍정적이지 못 하다. 이를 먼저 반영한 것이 한국타이어의 부진한 실적이다. 한국타이어의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2.2% 줄어든 1071억원이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1조7419억원으로 2.1% 늘었다.

라이펜뮬러 인수로 매출은 소폭 늘었지만, 주요 시장인 유럽과 미국, 중국 등의 수요위축으로 수익성이 크게 악화됐다. 유럽과 북미에선 재고가 쌓이고 있고, 중국산 타이어에 대한 관세 부과로 중국 공장의 수익성도 하락했다. 특히 한국타이어의 중국 사업 비중은 생산능력 기준으로 39%에 달해 실적 타격이 컸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최근 발표한 ‘해외 주요 자동차 시장 및 정책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해외 주요 7개 시장의 승용차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5.6% 감소한 3117만대로 집계됐다.

하반기 글로벌 자동차시장 수요 전망도 밝지 못 해 타이어업계의 근심은 깊어질 수밖에 없다. 김평모 DB금융투자 연구원은 "글로벌 타이어 수요 둔화에 대한 우려로 글로벌 타이어 기업들에 대한 기대도 낮아지고 있다"며 "수요 부진은 물량 감소 외에 판매가격 인하 압력으로도 작용하고 있어 판매가 정상화되기 전까지 고난의 길이 계속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