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총리 "소재부품 지원예산 특별회계 편성, 내년부터도 가능"
이총리 "소재부품 지원예산 특별회계 편성, 내년부터도 가능"
  • 김건호 기자
  • 승인 2019.08.16 0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 예산을 특별회계나 기금 방식으로 확보하는 시점과 관련해 "관련 부처에서는 예산을 편성할 때 가능하다고 한다"며 "그럼 내년부터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서울 강북구 수유리에 있는 광복군 합동군 합동묘역과 이시영 선생 묘소를 참배한 이후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다만 기금으로 하게 되면 법 개정사항이 될 수 있다"며 "그렇게 되면 내년부터는 어려울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전날 대전 유성구의 기계연구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정책의 지속성을 강조하면서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육성을 위한 재원을 일반예산보다는 특별회계, 기금 방식으로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총리는 오는 9월 말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총회에 이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참석할 수 있다는 전망과 관련해 "아직 누가 갈지 결정되지 않았고 현재 논의 중"이라고 밝히면서 '만약 총리가 참석하게 된다면 한일 관계 등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생각인가'라는 질문에는 "가정으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참석이) 결정된 후에 (밝히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