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엔씨 대표 상반기에만 62억..1위
김택진 엔씨 대표 상반기에만 62억..1위
  • 김건호 기자
  • 승인 2019.08.15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한성숙 네이버 대표 등이 IT업계 연봉 수위
김택진 엔씨(NC)소프트 대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상반기 보수로 총 62억4800만원을 수령, IT업계 '연봉킹' 자리에 올랐다. 이밖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한성숙 네이버 대표 등이 IT업계 연봉 수위를 차지했다.

15일 각 기업들이 발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 대표는 올 상반기 62억4800여만원의 보수를 지급받았다. 지난해 상반기 보수보다 10% 가량 인상된 금액이다. 리니지M이 구글플레이 1위자리를 놓치지 않는 등 흥행을 이어가면서 이로 인한 상여금과 장기인센티브가 추가돼 상여금만 53억3100만원에 달한 것이 높은 보수의 원동력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상반기에 총 38억8100만원을 수령했다. 급여 6억5000만원·상여금 32억2800만원을 받았는데, 뉴ICT분야 성장이 컸다는 점을 반영했다고 회사측은 평가했다. 박 사장의 상반기 보수는 지난해 같은기간 29억2500만원보다도 30%이상 올랐다.

인터넷 업계에서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21억77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급여 6억원, 상여 14억9800만원을 받았다.

회사에서 순수하게 지급한 보수 외에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행사해 총 77억4200만원의 '연봉대박'을 터트린 사람도 있다. 배재현 엔씨소프트 부사장이 그 주인공으로 배 부사장은 5억여원의 본인 보수 외에 72억600만원치의 스톡옵션을 행사했다.

주요 게임, 인터넷 업계 창업주들이 경영진보다 '낮은 연봉'을 받아 눈길을 끄는 사례도 있었다.

넷마블 최대주주인 방준혁 의장은 올해 상반기 총 6억9100만원을 받았다. 이 회사의 이승원·백영훈 부사장은 각각 스톡옵션 행사로 총 19억6천800만원, 17억4천800만원을 수령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방준혁 의장보다 더 높은 보수를 챙겼다.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도 한성숙 대표보다 적은 8억9800만원을 상반기에 보수로 받았다.

통신분야에선 황창규 KT 회장이 8억4700만원을,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3억89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