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지금 그러고 있잖소
내가 지금 그러고 있잖소
  • leeks
  • 승인 2019.08.12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언젠가'는 영원히 오지 않을 수 있다

어디서 본 이야기인데 어떤 책에서 봤는지, 누구한테 들은 것인지 정확히 기억이 나질 않는다. 그냥 기억나는 대로 적어본다. 내용은 이렇다.

어느 성공한 사업가가 남미의 어느 바닷가로 휴양을 왔다. 바닷가를 거니는데 물고기는 몇 마리 잡지 않고 드러누워 하늘을 바라보며 빈둥빈둥 놀고 있는 어부를 만난다. 사업가는 그 어부를 한심하게 생각한다. 저렇게 빈둥거리니 가난하게 살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한 수 가르쳐 주겠다며 말을 건넨다.

사업가 : “시간 날 때 고기를 더 잡아 놓으면 좋지 않나요?”

어부 : “그래서 뭘 하게요?”

사업가 : “돈을 더 벌어 배를 사면 더 많은 고기를 잡을 테고. 그러면 나 같은 부자가 되지 않겠소?”

어부 : “그렇게 해서 부자가 되면 뭘 합니까?”

사업가 : “아, 그렇게 되면 지금 나처럼 휴양을 와서 편안하고 한가롭게 삶을 즐길 수 있지 않겠소?”

어부 : “내가 지금 그러고 있잖소.”

이 이야기에서 사업가나 어부의 꿈은 같다. 편안하고 한가롭게 삶을 즐기는 것이다. 사업가는 이 꿈을 나중으로 미뤘고 어부는 당장 실천하였다. 이 이야기를 다른 관점에서 보면 다르게 보일 수 있다. 하지만 꿈을 이루는 시기만 놓고 보자. 앞글에서 언급한 에마 세팔라의 말처럼 행복은 현재에 있다.

사람들은 '언젠가'라는 말을 한다. '돈 많이 벌면 언젠가 아내랑 하와이로 여행 갈 거야.' '언젠가 그것을 살 거야.' '언젠가 나도 저 사람처럼 될 거야.' '언젠가 나에게도 행운이 오겠지.' 하면서 말이다. 그러나 그 언젠가는 영원히 오지 않을 수 있다.

지금 하고 싶은 게 있으면 지금 하자. 그것이 지금 나를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다.

『계단 전체를 올려다볼 필요도 없습니다. 그저 첫 발걸음만 떼면 됩니다.』

- 마틴 루터 킹 -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