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국제공항 "시위대에 의해 점령 돼...여객기 운항 전면 중단"
홍콩 국제공항 "시위대에 의해 점령 돼...여객기 운항 전면 중단"
  • 정재헌 기자
    정재헌 기자
  • 승인 2019.08.12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헌 기자]홍콩국제공항이 12일 시위대에 의해 점령되고 여객기 운항이 전면 중단되면서 국내 여행업계가 대체 항공편 물색 등 비상 대책을 가동하기 시작했다.

여행사들은 정확한 현지 상황을 파악하는 한편 홍콩에서 귀국하려다 발이 묶인 여행객을 위한 편의 및 대체 항공편을 마련하고 있다. 국내에서 홍콩으로 출발할 예정인 여행객에 대해서는 일정 조정 또는 취소도 검토하고 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현지에 단체 관광객이 있지만, 오후 늦게 사태가 발생한 만큼 어떤 상태인지 정확히 알기 위해서는 시간이 좀 걸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지에 있는 여행객을 위해 숙박과 교통편을 지원하기로 했다. 대체 항공편을 통해 귀국할 수 있도록 방안도 물색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대체 항공편은 중국 마카오 또는 선전에서 출발하는 항공편이 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모두투어도 "천재지변 같은 상황이어서 일단 항공권을 환불해주고 필요하면 숙박 편의도 알아봐 줘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체 항공편도 구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 다만 운항 중단 상황이 심각하다면 대체 항공편 물색도 쉽지 않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노랑풍선 역시 "기존 사례를 참고하자면 홍콩에 가 있는 여행객은 배나 버스 등 교통편을 이용해 인접국의 가까운 공항에서 대체 항공편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안내해야 할 듯하다"라고 말했다.

한국에서 홍콩으로 출발할 계획이었던 여행객들은 일정 연기나 취소까지 염두에 두어야 할 상황에 처했다.

하나투어는 "현지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출발할 수 있도록 양해를 구하고 추후 대책을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랑풍선 측은 "안전 문제가 심각하고 현지 공항이 완전히 폐쇄될 경우라면 일정을 취소해야 할 수도 있다"며 "그 정도 상황이 아니라면 현지 상황을 정확히 알리는 한편 고객들의 뜻에 따라 일정 조정 등 처리 방안을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더욱 큰 문제는 대형 여행사를 통한 단체여행객이 아닌, 여행사를 통하지 않고 개별적으로 현지에 간 자유 여행객들이다.

이들은 여행사의 도움 없이 스스로 숙박 또는 대체 항공편을 찾아야 할 형편이다.

이미 여러 온라인 여행 커뮤니티에는 "홍콩에 있는데 어떻게 귀국해야 할지 모르겠다", "페리를 타고 마카오로 이동해서 다른 비행편을 찾으시라"는 등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홍콩의 경우 패키지 여행객보다 개별 자유여행객들이 훨씬 많다"며 "현지 영사관 등을 통해 적절한 도움을 받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