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닝전문샵 아이러브탠 홍대점, 2019 여름내내 프로모션으로 마일리지 이벤트 진행
태닝전문샵 아이러브탠 홍대점, 2019 여름내내 프로모션으로 마일리지 이벤트 진행
  • 차은정
    차은정
  • 승인 2019.08.1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미를 돋보여 주는 구릿빛 피부는 여름의 상징으로 꼽힌다. 수상 스포츠의 계절인 여름에는 백설공주같이 창백한 피부 보다 생기 넘치는 구릿빛 피부를 더 많이 볼 수 있다.

건강돌로 유명한 효린부터 많은 연예인들은 구릿빛 피부를 위해 무작정 뜨거운 햇볕 아래 눕지 않는다. 자신에게 적합한 컬러부터 피부 상태를 고려한다. 헤어스타일을 바꿀 때도 무작정 원하는 모델 사진을 가지고 무작정 똑같이 시술을 하지 않는 것처럼 태닝을 받는 절차는 각질을 제거부터 제모, 태닝 로션을 바른다.

태닝 후에는 보습까지 철저한 관리를 필요로 한다. 한 마디로, 커스터마이즈 태닝을 해야 하는 것이다. 아이러브탠 홍대점은 각 고객의 피부 상태에 맞추어 태닝을 커스터마이즈 하는 전문샵이다. 젊음을 만끽할 수 있는 젊음의 거리 홍대에 걸맞게 20대부터 남녀노소 구분 없이 다양한 연령층의 회원들이 홍대 태닝을 위해 태닝전문샵 아이러브탠 홍대점 방문한다.

아이러브탠 관계자는 “It's your neo-color라는 슬로건을 걸고 태닝부터 레저까지 다양하고 새로운 컬러를 제공하여 회원들의 밝고 건강한 라이프를 책임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며, “올바른 태닝 문화를 선도하여 많은 이들의 태닝, 뷰티, 레저 문화에 접근하도록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홍대 태닝 전문샵으로 자리 잡은 아이러브탠 홍대점은 이번 여름을 맞이하여 '2019 여름내내 프로모션'을 준비했다. 이벤트는 전 지점에서 사용 가능하며, 해당 최종 결제 금액에 따라 적립 또는 할인이 가능하다. 10만원이상 구매 시 1만원, 20만원이상 구매 시 2만원, 이어 30만원이상 구매 시 3만원 적립 또는 할인이 되는 것이다.

건강미의 중요성 비중이 큰 운동선수부터 대회를 준비하는 전문 직업 군들이 주요 회원들이며, 각 회원들의 철저한 포트폴리오 관리로 대회 출전 선수들도 신뢰를 가지고 아이러브탠 홍대점을 찾는다.

우선 방문하는 고객들을 위해 One By One System (O.B.O.S)을 통해 브론저, 인텐시파이어, 탠익스텐더, 시즐 등의 태닝 로션을 각 고객들의 타입에 맞추어 제공하며, 국내 최대 태닝프렌차이즈에만 있는 'Tan-Eyes' (탠 아이즈)는 피부에 맞추어 그레이트 (G-45)D와 멕시멈(M-55)가 구비되어있다. 또한 독일사의 Dr. Kern의 기술로 회원들의 소중한 피부를 위해 각별히 신경 쓰고 있다.

진행하는 과정 못지않게 사후 관리가 중요한 태닝이 태닝의 지속성과 피부 건강을 지키는 중요한 요소로 뽑힌다. 아이러브탠 홍대점은 컬러에 맞추어 로션 Free (BMP of Basic, Advanced, Premium Line)부터 보습로션 등 강력한 보습 관리를 진행하고 있다. 상세한 태닝 관련 프로그램은 아이러브탠 공식 홈페이지를 방문하면 된다.

Fn투데이는 여러분의 후원금을 귀하게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파이낸스투데이
  •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사임당로 39
  • 등록번호 : 서울 아 00570 법인명 : (주)메이벅스 사업자등록번호 : 214-88-86677
  • 등록일 : 2008-05-01
  • 발행일 : 2008-05-01
  • 발행(편집)인 : 인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인수
  • 본사긴급 연락처 : 02-583-8333 / 010-3797-3464
  • 법률고문: 유병두 변호사 (前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서울중앙지검 , 서울동부지검 부장검사)
    최기식 변호사 (前 서울고등검찰청 부장검사, 대구지방검찰청 제1차장검사,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차장검사)
  • 파이낸스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스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1@fntoday.co.kr
ND소프트 인신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