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주강행' 호반건설 vs '사유화 반대' 서울신문, 추한 법정 싸움 예고
'주주강행' 호반건설 vs '사유화 반대' 서울신문, 추한 법정 싸움 예고
  • 이문제
  • 승인 2019.08.12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서울신문 3대 주주가 된 호반건설과 '언론 사유화'를 주장하며 이에 반발하는 서울신문의 법적공방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호반건설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9일 서울신문 일부 경영진, 우리사주조합 대표 등 7명을 특수공갈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7명의 관계자들은 호반건설이 최근 인수한 서울신문 지분 19.4% 전부를 우리사주조합에 무상 출연하라면서 이에 불응하자 지속해온 허위 비방기사 게재를 또다시 재개해 호반건설과 임직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말했다. 특히 호반건설은 서울신문이 26건의 공격적인 기사를 내보내면서도 최소한의 반론권도 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호반건설 측은 “자기 회사에 투자한 주주를 환영하지는 못할망정 무차별 공격하는 것은 자유 시장경제에 반하는 행위이고 더욱이 투자자산을 무상으로 넘기라고 협박까지 하는 것은 도를 넘어선 불법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에 서울신문 측은 같은 날 반박자료를 통해 "호반건설이 서울신문 주식을 매입한 지난 6월25일 이후 호반 측의 접촉 요구를 일절 거부하고 115년동안 공영언론을 지켜온 서울신문의 최대주주가 될 자격이 있는지 시민단체들과 함께 도덕성과 기업행태 등을 조목조목 분석해왔다"며 "하지만 지금까지 취재·보도한 ‘꼼수승계’, ‘편법상속’, ‘공공택지 싹쓸이’ 의혹만으로도 독립적 위치에서 권력과 자본을 감시해야 할 언론사주의 자격을 갖추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또 당초 호반건설 측이 KBS(8.08%)보단 많은 지분을 가지는 형태로 지분의 무양양도를 먼저 제안했음에도 공식면담에선 모르쇠로 일관했다며 허위사실로 서울신문 구성원들을 비방하고, 수사기관에 무고한 호반건설 측을 상대로 법적대응에 나설 방침이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