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대의 시화 에세이] 너의 가을 _1901
[신성대의 시화 에세이] 너의 가을 _1901
  • 신성대
  • 승인 2019.08.08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의 가을

신성대


푸른 감잎이 돋고
잎 겨드랑이에
감꽃이 피고
꽃 진 자리에
애기 감이 불끈 주먹을 쥐었다

평화로운 아침
새소리보다
뜨겁게 험난한 더위
잊을만하면 몰아칠 비
온몸을 흔들 세찬 바람
이미 알고 있는지
더 단단히 가지를 움켜쥔다

파릇파릇 싱그러움이 감도는
감나무 그늘 아래서
잎 겨드랑이 안기어
불끈 주먹진 너를 보며
간절한 주문을 외운다

"붉은 홍시 너의 가을을 보고싶다"

**

집 앞 익숙한 아침 산책길 늘 가던 코스를 가다가 나무아래 떨어진 설익은 어린 감열매가 발에 치였다. 가만히 들여다보니 먹기에는 한참 떫을 것 같도 맛도 제대로 느낄 수 없는 상태였다. 감나무에 잎이 나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는 과정속에 갓 꽃옷도 다 벗지 못한 아기 감들이 안쓰럽고 귀엽기도 했다. 모진 더위와 비 바람을 이겨내야 제대로 감이 될 것이기에 떨어져 버린 감보다 나무가에 움켜진 아기 감들의 치열함에 용기를 주고 싶었다. 수많은 가을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도.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