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 고쳐 임대주택 공급…서울시 빈집 활용 사업자 선정
빈집 고쳐 임대주택 공급…서울시 빈집 활용 사업자 선정
  • 김건호 기자
    김건호 기자
  • 승인 2019.08.08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치된 빈집을 손봐 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서울시의 '빈집 활용 도시재생'이 본격화한다.

    시와 서울도시주택공사는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1차 사업자를 공모해 4개 사업에 참여할 4개 민간 사업자를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정릉동, 동소문동7가, 연희동, 부암동에 장기간 흉물로 버려졌던 빈집을 서울시가 매입해 확보하면 민간사업자가 이를 저리로 임차해 임대주택을 건립, 청년·신혼부부 등에게 최장 10년간 시세의 80% 이하로 공급하는 형식이다.

    사업자들은 건축 행정절차 등을 거쳐 내년에 착공할 예정이다. 1개 사업에 빈집 2채씩 총 8채를 공급한다.

    시는 빈집을 활용한 임대주택 공급에 주거환경 개선, 빈집 우범지대화 방지, 주거 취약계층의 복지 강화 등 효과를 기대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민관이 협력하는 도시재생의 새로운 모델"이라며 "노후 주거지 재생과 일자리 창출로 지역사회에 활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