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올해 두 번째 「저축하면 두 배로」일하는 청년의 삶, ‘청년13(일+삶)통장’ 지원한다
광주광역시, 올해 두 번째 「저축하면 두 배로」일하는 청년의 삶, ‘청년13(일+삶)통장’ 지원한다
  • 김진선 기자
  • 승인 2019.08.0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18일까지 온라인 접수, 자산형성·근로역량·생활역량 키우는 1석 3조 효과 기대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가 일하는 청년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생활안정 지원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임금소득이 낮은 근로청년의 생활안정을 돕기 위해 소액의 단기 저축을 지원하는 청년13(+)통장지원추경사업참여자를 18일까지 모집한다.

 

청년13(+) 통장은 청년이 매월 10만원을 10개월 동안 저축하면 시가 100만원을 더해서 200만원의 저축을 마련해주는 통장사업으로, 저소득 근로청년에게 소액단기 자산형성과 근로·생활역량강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단순히 저축 지원에 그치지 않고 온라인금융멘토링 교육을 통해 소비 습관을 개선하고 돈의 개념, 경제관념을 정립하는 계기를 마련하며, 청년의 근로와 생활역량을 강화하게 된다.

 

작년 200명을 모집한 청년비상금통장 지원에 2,589명이 신청했으며 올해에는 160명을 모집에 1,038명이 신청함으로 지역청년들이 높은 호응을 보였다. 이에 시는 이번 추경에 편성된 추경 5억 원으로, 통장지원사업의 목표를 고용으로의 안정적인 이행과 사회진입 촉진으로 정하고 최소한의 생활안정을 뒷받침하게 된다.

 

참여대상은 광주에 거주하는 만 19세부터 34세까지의 근로청년으로 세금 포함한 최근 3개월간 평균급여 근로소득이 612,102원 이상 1745,150원이하인 청년이 신청할 수 있다.

 

신청기간은 오는 9일부터 18일까지 공휴일 포함 10일간으로 온라인 신청 접수로 집행된다. 광주광역시 홈페이지(www.13account.or.kr) 공고사항을 검색해 필요서류를 구비해 제출하면 된다.

 

자격조건 신청자가 지원인원을 초과할 경우, 공개추첨을 통해 총 320명을 선발하고, 최종선정자는 822일 발표한다.

 

광주광역시 관계자는 이 사업은 자산형성의 사각지대에 있는 청년대상 정책으로 청년들이 저축을 통해 꿈을 잃지 않고 열심히 일하는 청년들의 미래설계에 작은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