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식 현지 요리라고 하네요.
중국식 현지 요리라고 하네요.
  • qkfkqhrl
    qkfkqhrl
  • 승인 2019.07.29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 원곡동에서 공수해온 중국 가정식 한상입니다.

중국음식은 사실상 처음이라 맛으로 보면 좀 제 입맞에는 맞지 않네요

그래도 처음대하는 요리라고 생각하면 그런데로 먹을만 하군요.

대지고기 동파육과 꽁바오지딩 이라고 하는데요.

동파육은 돼지고기를 수육처럼 š邨튼≠側고기를 한번 튀겨서 청경채등과 향신 채소 소스를 부어서 만들어 졌는데 마치 족발에 향신료를 넣은 것 같은 맛이네요.

우리나라 족발만 못한것 같아서 입맛에 딱 맛다고는 못하겠네요.

꽁바오지딩은 땅콩과 닭고기살 대파,당근,등과 전분등이 들어 있는것 같은데 닭고기의 단순한 맛과 땅콩의 기름진 부분이 조화가 되는듯합니다.

제입맛에는 별로이나 대충 먹을 만합니다.

두부징짱로스 라고하는데 돼지고기를 기름에 볶아 얇게 채썰어서 두반장과 춘장 소스소 다시 볶아서 만든것으로서 야체 고수 파체 오이등을 부두피에 싸서 먹는데 이건 좀 짜군요.

그리고 고수향이 좀 거북 할 수도 있겠어요.

마지막으로 중국 가정에서 해먹는 냉체라고 하는데 두부피와 오이등을 재료로 새콤하게 만들었다고 하나 사실 신맛이 재대로 나질 않네요.

처음 먹어본 요리인데 대체적으로 맛은 별로입니다.

그래도 중국가정에서 많이 해먹는 음식이라고 하니 별미로 괜찮았습니다.

아 아무래도 좀 이상하게 거북한 느낌이 들어요.

그래서 마지막에 탄산을 먹어 주어야 할것 같습니다.

공수 해 온 것이라 요리법을 알수 없고 먹어보면서 재료 정도 알아보았습니다.

편하게들 쉬세요.

파이낸스투데이는 칼럼니스트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하는 전문적인 정보를 자유로운 형식으로 표현하는 '블로그칼럼'을 서비스합니다. 블로그칼럼은 세상의 모든 영역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글들로 구성되며,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새로운 스타일의 칼럼입니다. 칼럼 송고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gold@fntoday.co.kr 로 문의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