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중국.러시아 영공 침공 규탄...동북아 평화에 도움 안돼"
이인영 "중국.러시아 영공 침공 규탄...동북아 평화에 도움 안돼"
  •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07.24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양국에 대해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받아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모동신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4일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을 강력 규탄한다"며 "정부는 양국 정부로부터 분명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받으라"고 주문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이 같은 행위는 동북아 평화와 안정에 어떤 도움도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우리 군의 신속 대응과 정부의 적극 대처를 지지한다"며 "군은 견고한 안보태세로 영공 침범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더 단호하게 대응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일본 정부는 일본 영토인 독도 상공에서 한국 전투기가 경고 사격을 못 한다고 얘기하며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항공 자위대도 출격했다"며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자유한국당에서 국제 호구니 대한민국 사방이 뚫렸다느니 하는데, 제1야당이 국가안보상의 문제를 정쟁의 빌미로 삼는 것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또 "한국당이 정부·여당을 향해 '철없는 친일 프레임에 집착하는 어린애 정치를 그만두라'고 했는데, 부당한 경제보복에 당당히 대응하는 것을 철없다고 하는 데 대해 참담한 심정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이원내대표는 한국당을 향해 "대한민국은 약하고 힘없는 약소국이 아니다. 국민 노력으로 세계 10위의 경제 대국이 됐다"며 "본인들의 패배 의식을 대한민국과 국민에게 덧씌우지 말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일본에 대한 패배 의식이 100년 전 을사늑약을 불러온 것을 상기하라. 일본에 저자세를 보이면서 화해의 손길을 내밀면 문제가 해결된다는 생각도 냉정한 국제 현실을 모르는 안일한 인식"이라며 "한국당은 정부·여당이 아닌 국민과 반대의 길을 가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