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자회사 라인, 자체 개발 '코인지갑·디앱·개발자툴(SDK)' 동시 출시
네이버 자회사 라인, 자체 개발 '코인지갑·디앱·개발자툴(SDK)' 동시 출시
  • 전성철 기자
  • 승인 2019.07.22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자회사 라인이 블록체인 플랫폼 '링크체인'에서 활용할 수 있는 암호화폐 지갑과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디앱), 개발자툴을 동시에 내놓는다. 페이스북이 미국 국회의 반대로 암호화폐 '리브라' 발행을 잠정 보류하기로 한 가운데 2억명에 육박하는 라인 메신저 이용자를 앞세워 블록체인 선도기업으로 나서겠다는 전략이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라인은 오는 10월 중 암호화폐 링크를 주고받을 수 있는 지갑 애플리케이션 '링크미'를 출시한다. 링크미를 이용하면 소셜로그인 방식으로 실명인증(KYC)을 거쳐 암호화폐를 주고 받을 수 있게 된다. 관련 업계에선 라인 메신저 내에서 쓰이는 여러 포인트가 링크미 암호화폐로 전환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링크미는 라인이 운영하는 거래사이트 비트박스에서 현금화할 수 있다.

라인은 또 블록체인 개발자회사 '언블락'과 '언체인'을 통해 실생활 디앱 수종을 개발해 내놓을 계획이다. 구체적인 디앱 종류와 개수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카카오와 마찬가지로 동영상과 게임 등 콘텐츠 분야 외에도 쇼핑·결제 등 광범위한 분야의 디앱이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라인은 기존 라인 이용자가 그대로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도록 메신저 서비스 접목에 주력하고 있다.

라인 관계자는 "블록체인 서비스인지를 알 필요 없이 자연스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라며 "기존 라인 서비스 수준의 쉬운 유저 경험(UX)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라인은 이더리움 수준의 개발자풀을 확보하기 위해 자체 블록체인 개발툴을 선보인다. 삼성전자가 이더리움 기반의 개발자툴(SDK)을 내놓은 것과 같은 이유다. 솔리티디(Solidity) 등 어려운 개발 언어를 학습하지 않고도 기존에 사용해온 개발 언어를 활용해 디앱을 만들 수 있도록 개발 환경을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이밖에도 라인은 올 하반기 중 국내외 주요 파트너십도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라인 이용자가 주로 해외에 있는 만큼 일본과 동남아 기업들이 주 사업 파트너가 될 것으로 보인다. 라인의 모회사인 네이버는 국내 암호화폐 규제 탓에 라인과의 적극적인 협업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라인은 이미 2억명에 육박하는 이용자를 확보하고 있어 개발자풀을 확보하는 것 또한 수월할 것"이라며 "일본 금융청으로부터 암호화폐 사업 인가를 눈앞에 두고 있고 오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일본 정부가 핀테크 육성에 팔을 걷고 나선 만큼 라인의 블록체인 사업이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