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볼링교실 지원하는 ‘복권기금’
시각장애인을 위한 볼링교실 지원하는 ‘복권기금’
  • 박영선
    박영선
  • 승인 2019.07.22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시각장애인스포츠연맹, 4월~10월 주 1회 볼링교실로 건강한 삶 추구

“스트라이크, 안 보여도 문제없어요!”

세종시에 위치한 한 볼링센터에서는 매주 시각장애인을 위한 아주 특별한 볼링교실이 열린다. 보지 않고도 연신 스트라이크를 만들어 내고, 스페어 처리도 문제없는 그들은 누가 봐도 볼링 고수다.

볼링교실을 주관하고 있는 세종시시각장애인스포츠연맹(회장 이준범)은 시각장애인의 건강증진과 건전한 여가 생활을 진작함과 아울러 시각장애인스포츠를 지원·육성하기 위해 한국시각장애인스포츠연맹에서 승인한 체육단체다.

2019년 국민체육진흥기금으로 전출된 754억 원의 복권기금 중 356억 원이 장애인 생활체육에 지원되고 있다. 이로 인해 전국 각지에서 지자체의 공모사업을 통해 장애인 스포츠가 활성화되도록 생활체육교실을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다. 연맹 또한 2017년부터 2018년까지는 복권기금 450만 원을 지원받아 시각장애인 그라운드골프교실을 운영한 바 있고, 올해는 400만 원의 복권기금으로 4월부터 10월까지 주 1회씩 총 21회기로 시각장애인 볼링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장애의 성격에 따라 경기 방식과 규칙을 조금만 바꾸면 스포츠에 있어서 '장애'라는 말은 의미가 없어진다. 시각장애인이 볼링을 한다는 것이 불가능해 보이지만 흰 지팡이를 대신하는 시각장애인용 볼링 가이드 레일을 설치해 진행 방향을 예상하며 볼을 던지는 방식으로 얼마든지 볼링을 칠 수 있다.

실제로 볼링교실에 참가하고 있는 시각장애인 김철호(가명) 씨는 “타 스포츠 종목에 비해 비교적 규칙이 쉽고 시각장애인용 가이드 레일이 설치되어 있어서 투구동작을 반복적으로 배우는 데 큰 도움이 된다”며, “앞으로도 복권기금을 통해 사업이 계속 운영되어 또 참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업 수행을 담당하고 있는 세종시시각장애인스포츠연맹 최미경 간사는 “볼링교실을 진행하면서 시각장애인 분들 개개인의 기량 상승으로 자신감이 향상되는 모습을 지켜볼 때 가장 보람을 느낀다”며,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들에게 생활체육 참여기회를 확대해주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볼링으로 하나 되는 자리를 만드는 데 복권기금이 큰 역할을 한다”고 전했다. 또 “이런 볼링교실은 장애는 조금 불편한 것일 뿐이라는 생각을 갖게 해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없애는데도 일조한다”고 덧붙였다.

볼링교실에 참여하고 있는 시각장애인 전은미(가명) 씨는 “세심한 동작까지 전문강사의 지도를 받을 수 있어 안정감을 느끼고 준비운동, 투구동작 연습, 핀이 넘어지면서 나는 명쾌한 소리들이 한데 어우러져 스트레스 해소에 그만”이라며, “체력단련에도 도움이 되고 같은 처지의 시각장애인들과 친목도모를 꾀할 수 있어 볼링교실을 열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전했다.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 건전마케팅팀 김정은 팀장은 “복권기금이 장애인 생활체육에 지원됨으로써 건강한 삶을 보장하는 촉매제 역할을 한다”며, “복권은 이렇듯 당첨에 대한 기대감으로 나를 향한 응원인 동시에 타인을 향한 응원이 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보람을 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