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변할 때...도넘는 백태글 구분해 언행 해달라"
이인영 "한국당 변할 때...도넘는 백태글 구분해 언행 해달라"
  • 모동신 기자
    모동신 기자
  • 승인 2019.07.22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참의원 선거, 자민당 과반 의석 확보...상황이 녹록치 안아"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모동신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22일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이제는 한국당이 변할 때라면서 도 넘는 백태클을 구분해 언행을 해달라"며 "국가를 위해 대승적인 결단으로 일본 경제보복에 대응하는 정부와 국민에 함께 해주기를 호소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 심사를 가로막고 있다며 다 함께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에 정부 비판에 몰두하는 백태클을 반복한다면 '엑스맨'이 되는 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왜 국민들이 '일본을 위한 엑스맨'이라고 비판하는지 자신들의 언행을 곰곰이 되짚어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여당인 자민당이 과반 의석을 확보했다"며 "개헌선에 미달했다고 다행으로 생각하기에는 상황이 녹록지 않다"고 평가했다.

또한 "일본의 추가 조치와 사태의 장기화에 비상하게 대비해야 한다"며 "우리 경제와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적인 위협을 막아내면서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만드는 일에 우리 모두 더욱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상황이 비상한데도 한국당은 불난 데 부채질만 한다. 북한팔이도 모자라 일본팔이를 하고 있다고 정부·여당을 비난했다"며 "정말 국익에 초당적으로 대처해야 할 제1야당의 인식인지 우리 귀를 의심케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법부의 판결을 공격하는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행태에 대한 한국당의 인식이 무엇인지 묻고 싶다"며 "89일째 국회에서 추경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것은 전적으로 한국당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국회도 만시지탄이지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키고, 여야 방미단을 꾸려 미국 워싱턴DC 한미일 의원회의에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한국당도 대승적인 차원에서 결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