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22일 외교통일위원회 개최 합의...일본 규제 철회 촉구 결의한 처리
與野 22일 외교통일위원회 개최 합의...일본 규제 철회 촉구 결의한 처리
  • 정성남 기자
  • 승인 2019.07.20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남 기자]여야가 오는 2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를 열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의결하기로 했다.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은 어제(19일) 오후 6시부터 문희상 국회의장과 함께 회동을 하고 이같이 합의했다.

합의 사항에서는 ▲ 외통위의 일본 수출규제 조치 철회 결의안 처리 ▲ 예결특위의 추경안 심사 지속 ▲ 오는 22일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개최 등 3가지이다. 

6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 본회의를 열지 못했지만, 추경안 처리, 일본 문제와 관련한 초당적 대응 등을 놓고 협상과 논의를 계속하기로 한 것으로 풀이된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여러 가지가 풀리지 않아 논의를 해야 할 것 같다. 7월 국회 소집에 대해서는 특별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어쨌든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한국당이 요구한 북한 목선 사태 관련 국정조사나 국방장관 해임결의안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입장 변화가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은 오늘 오후 2시 의원총회를 열고 6월 임시국회 회기 내 추경안 처리가 사실상 무산된 상황을 공유한 뒤 향후 의사일정과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 가운데 일부 의원은 야당의 주장이 강경해 타협의 여지가 없으니 국정조사를 받고 추경안을 처리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 같은 제안을 논의했고, 국정조사 수용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리지 않은 채 당 지도부에 결정을 위임하기로 했다. 

다만 최고위 차원에서는 국정조사나 해임건의안을 받을 수 없다는 원칙론이 강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