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행정부, 비핵화와 인권 동시 압박 의지 확인”
“트럼프 행정부, 비핵화와 인권 동시 압박 의지 확인”
  • 전주명 기자
  • 승인 2019.07.2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VOA]
[사진=VOA]

[전주명 기자]미국 국무부가 사흘간 진행한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가 마무리된 가운데 전문가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의 협상을 지속하면서 인권 문제에 대한 압박도 동시에 이어갈 것이라는 의지를 확인했다고 미국의소리방송(VOA)이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그레그 스칼라튜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사무총장은 19일 VOA에,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를 계기로 미국 정부가 북한 인권 문제를 소홀히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미국 정부가 종교자유를 포함한 북한 인권 문제를 잊고 않고 있다는 걸 보여줬다는 것.

그러면서, 미-북 정상회담을 기점으로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 인권 문제를 중시하지 않는다는 일각의 지적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세 차례 만남을 통해 긴밀한 관계를 쌓으면서, 북한 정권이 예민해 하는 인권 문제를 정면에 내세우기 어려워졌다는 일각의 비판도 일축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접근방식이 색다른 건 맞지만, 김 위원장과 개인적인 관계를 쌓았기 때문에 오히려 인권 문제를 다룰 수도 있다는 것이다.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종교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가 국내정치용으로 기획됐다고 주장했다.

전통적으로 공화당을 지지하는 보수 성향의 기독교인들을 대상으로 한 행사였다는 것이다.

킹 전 특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서 북한의 종교자유 문제를 언급했다는 정황을 어디서도 찾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진 리 윌슨센터 국장은 종교자유 문제만으로 북한의 인권 문제를 압박하기는 부족하다고 말했다.

리 국장은 북한 정권이 스스로 종교자유가 있다고 주장하는 상황에서는 정치범 수용소 문제를 거론하는 것이 더 유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리 국장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을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인권 문제를 반드시 제대로 다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